친환경 '산행 도시락' 국립공원 탐방객과 지역경제에 좋아
친환경 '산행 도시락' 국립공원 탐방객과 지역경제에 좋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3.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시작, 올해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역 특산음식으로 구성된 친환경 '산행 도시락' 제공을 3월 18일부터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산행 도시락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도시락 준비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했다. 이후 다도해, 경주, 속리산, 지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8개 국립공원으로 늘어났으며, 맛과 영양이 가미된 특산 도시락을 공원 현장에서 간편하게 받아 이용할 수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소백산국립공원 하절기 '산행 도시락' [사진=환경부]
소백산국립공원 하절기 '산행 도시락' [사진=환경부]
월악산국립공원 도시락 [사진=환경부]
월악산국립공원 도시락 [사진=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공원 인근 도시락 업체 중 맛, 청결도, 서비스 등을 직접 확인하여 소백산 마늘도시락, 속리산 대추도시락 등 지역의 특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도시락을 선정했다. 또한, 수저.용기를 포함한 모든 구성품을 재활용 가능한 것으로 사용했다.

'산행 도시락'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톡으로 도시락을 주문하고, 산행 당일 출발지점에 위치한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는다.  이후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 수거함에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이미지=환경부]
'산행 도시락'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톡으로 도시락을 주문하고, 산행 당일 출발지점에 위치한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는다. 이후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 수거함에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이미지=환경부]

탐방객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톡으로 도시락을 간편하게 주문하고, 산행 당일 출발지점에 위치한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아 이후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 수거함에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이용방법은 카카오톡에서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한 후 친구를 맺어 1대1 상담(채팅)으로 주문하면 된다. 도시락 이용 요금은 1개 당 7,000원~8,000원이며, 계좌이체나 현장(탐방지원센터)에서 지불하면 된다.

국립공원 탐방객들이 주문한 '산행 도시락'을 수령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국립공원 탐방객들이 주문한 '산행 도시락'을 수령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도시락 주문은 이용 당일에는 할 수 없으며, 최소 이용일 하루 전 오후 5시까지 주문해야 한다. 주문 상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고, 주말과 공휴일에도 상담이나 주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산행 도시락 제공이 일회용품 도시락 사용을 줄여 환경보전에 도움이 되고 탐방 편의를 높이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