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을 한 눈에 보다
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을 한 눈에 보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12.1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 건국 1100주년 맞아 ‘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 전시 개막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14일, 새로 건립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충남 태안)에서 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 전시를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태안에서 완공된 후 열리는 첫 전시로, 서해중부지역인 인천‧경기‧충청 해역의 수중문화재 3만여 점 중 200여 점의 고려 시대 유물을 선별해 소개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며, 고려 시대 서해를 누볐던 배에 실린 물건과 뱃사람 그리고 이들을 한 순간에 바다 속으로 삼킨 난파의 흔적을 살펴보는 순서로 전개된다.
 

‘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 전시가 오늘(14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사진=문화재청]
‘바다에서 찾은 고려의 보물들’ 전시가 오늘(14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사진=문화재청]

제1부 ‘고려의 보물창고, 서해’는 배와 유물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담은 목간과 죽찰을 비롯하여 고려를 대표하는 청자, 지역 특산물(젓갈 등)을 담은 도기 항아리, 사슴뿔 등 난파선에 화물로 실렸다가 수장된 유물을 소개한다.

2부 ‘서해를 누빈 뱃사람’에서는 20~30일 정도 되는 긴 항해 동안 배 위에서 생활해야 했던 선원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유물을 소개한다. 취사도구와 식기류를 비롯해 당시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생활유물이 주를 이룬다.

‘배와 함께 바다 속으로’라는 주제로 전개되는 3부에서는 배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뱃사람의 인골과 함께 닻돌(닻에 매다는 돌)을 비롯한 각종 선박 부재 등 난파의 흔적을 통해 배 위에 오른 사람들의 삶과 죽음, 항해와 침몰의 의미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국민 참여 설문조사로 ‘내가 가장 보고 싶은 바다 속 고려 보물’을 통해 추천받은 청자 모란연꽃무늬 표주박모양 주전자와 받침그릇, 청자 사자 모양 향로, 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 및 죽찰(보물 제1784호) 등 3점의 유물은 단독 전시로 선보인다. 관람자인 국민을 전시기획 단계에서부터 주도적으로 참여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목포에서 소장하고 있던 서해중부해역 출수유물 3만여 점이 다시 태안으로 옮겨져 열리는 귀향전시이기도 하다. 또한, 기획전시실뿐만 아니라 새롭게 꾸민 상설전시실 등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내부를 처음 공개하는 자리인 만큼 앞으로 더욱 내실 있게 채워질 전시관의 향후 모습도 짐작해볼 수 있을 것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의 첫 전시를 시작으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전시와 행사들을 기획‧운영하여 해양문화재에 대한 국민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데 더욱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는 무료로 입장 가능하며, 내년 4월 30일까지 전시가 진행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