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서문 '영추문' 43년 만에 전면 개방
경복궁 서문 '영추문' 43년 만에 전면 개방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1.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6일 오전 11시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소장 우경준)는 경복궁과 서촌 지역 방문 관람객들의 편의를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경복궁의 서문 영추문(迎秋門)을 오는 12월 6일부터 전면 개방한다.

‘경복궁 영추문’은 조선 시대 문무백관들이 주로 출입했던 문이다. 1592년 임진왜란 당시 경복궁이 화재로 소실된 후 고종 때 흥선대원군이 재건하였다. 대일항쟁기인 1926년에는 전차 노선을 부설하여 주변 석축이 무너지면서 같이 철거되었다. 1975년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하였다.

현재 경복궁 출입문은 남쪽의 광화문, 북쪽의 신무문, 동쪽의 국립민속박물관 출입문 등 총 세 곳이다. 서쪽의 영추문을 개방하면 동·서·남·북 모든 곳에서 출입할 수 있어 시민들의 경복궁 접근성이 높아질 수 있다. 또한, 영추문은 경복궁의 다른 출입문의 출입시간과 입장료(3000원)를 똑같이 적용한다.

서울 종로구 세종로 1번지에 있는 경복궁의 서쪽문인 영추문이 43년 만에 전면 개방된다. [사진=문화재청]
서울 종로구 세종로 1번지에 있는 경복궁의 서쪽문인 영추문이 43년 만에 전면 개방된다. [사진=문화재청]

개방일인 12월 6일 오전 11시에는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영추문 주변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개문의식과 축하 공연 등이 열리며, 행사 당일 경복궁 입장은 무료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는 "관람동선 재조정과 더욱 특색 있는 문화 프로그램의 다양한 개발 등을 통해 경복궁이 국민 누구에게나 널리 향유되는 문화공간으로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