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서문 영추문, 6일 전면 개방
경복궁 서문 영추문, 6일 전면 개방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2.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소장 우경준)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서문인 영추문(迎秋門)에서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를 열고,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전면 개방했다.

식전공연. 서울 경복궁에서 6일 열린 영추문 개방기념식에서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이 식전공연으로 '오고무'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식전공연. 서울 경복궁에서 6일 열린 영추문 개방기념식에서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이 식전공연으로 '오고무'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경복궁 영추문’은 조선 시대 문무백관들이 주로 출입했던 문으로 연추문(延秋門)이라고도 한다. 1592년 임진왜란 당시 경복궁이 화재로 소실된 후 고종 대 흥선대원군이 재건하였다.

경과보고. 경복궁 서문인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우경준 경복궁관리소장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경과보고. 경복궁 서문인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우경준 경복궁관리소장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대일항쟁기인 1926년에 전차 노선이 부설된 후 주변 석축이 무너지면서 같이 철거되었다가 , 1975년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영추문 개방 기념사. 6일 열린 경복궁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영추문 개방 기념사. 6일 열린 경복궁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영추문 개방 축사.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6일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복궁관리소]
영추문 개방 축사.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6일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 개방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복궁관리소]

 

 

경복궁은 남쪽 정문인 광화문(光化門), 북문인 신무문(神武門), 동쪽 국립민속박물관 출입구를 포함해 서쪽의 영추문을 개방하여 동·서·남·북 모든 곳에서 출입할 수 있게 됐다.

개문의식. 경복궁 영추문이 6일 개방 기념식에서 개문의식을 끝으로 43년만에 전면 개방됐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개문의식. 경복궁 영추문이 6일 개방 기념식에서 개문의식을 끝으로 43년만에 전면 개방됐다. [사진제공=경복궁관리소]

또한, 영추문은 경복궁의 다른 출입문의 출입시간과 입장료(3000원)를 똑같이 적용한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