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민 대다수 '미세먼지 오염도 심각' 인식
환경부, 국민 대다수 '미세먼지 오염도 심각' 인식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0.1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인식 조사 결과, '78.8% 건강에 위협이 된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가운데 9명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한 것으로 인식했다.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최근 국민 천여 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에 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대다수가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91%)하고, 건강에 위협이 된다(78.7%)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경우, 건강 위협으로 인식하는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오염도 ‘심각’ 응답자의 83.2%가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응답했으나, 오염도 ‘보통’ 응답자는 28.0%만이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응답했다.

환경부가 최근 국민 천여 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대다수가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91%)하고, 건강에 위협이 된다(78.7%)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환경부]
환경부가 최근 국민 천여 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대다수가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91%)하고, 건강에 위협이 된다(78.7%)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환경부]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으로는 중국 등 국외유입(51.7%)으로 인식하는 비중이 가장 높았고, 국내 발생 30.3%, 국내외·기후변화 등 복합적인 원인 18.1% 순으로 답했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절반 이상(57.5%)이 알고 있으나 44.6%가 불만족을 표시했다. 정책 인지도가 낮을수록 불만족 응답이 높았다. 대책을 인지하고 있는 경우 만족 9.9%, 불만족 36.3%이나, 비인지한 경우 만족 1.4%, 불만족 57.8%로 나타났다.

국내저감·국제협력·건강보호·고농도긴급대응 등 미세먼지 저감 4대 대책분야에 관한 정책우선 순위는 국제협력 27.6%, 건강보호 25.9%, 국내저감·고농도긴급대응 23.2%로 비슷한 응답률을 보여, 전 분야에 걸친 총체적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미세먼지 저감에 관한 시민참여 의식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가 미세먼지 저감에 동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혀, 높은 시민의식 수준을 보였다.

노후경유차 등의 운행제한에는 응답자의 70.1%가 대도시에서 경유차 운행제한이 필요하다고 인식하였다. 경유차 소유자의 과반수(59.2%)도 운행제한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비상저감조치 시행 등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시 차량2부제와 같은 운행제한이 시행된다면 84.5%가 참여할 의사가 있으며, 미세먼지 저감 시민실천운동에도 72.4%가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을 절반 이상(57.5%)이 알고 있으나 44.6%가 불만족을 표시했다. 정책 인지도가 낮을수록 불만족 응답이 높았다. [자료=환경부]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을 절반 이상(57.5%)이 알고 있으나 44.6%가 불만족을 표시했다. 정책 인지도가 낮을수록 불만족 응답이 높았다.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참조하여, 미세먼지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국무조정실 및 관계 부처와 함께 미세먼지 대책 보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황석태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를 국민은 매우 심각한 건강위협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에 동참하려는 시민의식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공청회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미세먼지 대책을 보완하여 올 겨울에 다가올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가 ㈜케이티엠엠과 함께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19세 이상 전국 성인 1,091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웹 방식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0%p(신뢰수준 95%)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