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 공연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 열린다
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 공연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 열린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9-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10월 4일 저녁 7시 30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

10월 9일 밤 10시 40분 KBS 2TV 방영

한인 이민 12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특별 공연이 이민의 출발지였던 인천에서 개최된다.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와 KBS 한국방송이 주관하는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에 대한민국 최정상 아티스트가 출연해 한인 이민 역사를 재조명한다.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에 대한민국 최정상 아티스트가 출연해 한인 이민 역사를 재조명한다. [포스터 재외동포재단]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에 대한민국 최정상 아티스트가 출연해 한인 이민 역사를 재조명한다. [포스터 재외동포재단]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 MC는 배우 주종혁과 박소현 아나운서가 맡고 배우 김민하, 가수 소향, 김소현, 황치열, 에일리, 포르테 디 콰트로, 김재환를 비롯하여 서도밴드, 스칼라오페라 합창단, 위자드콰이어가 출연한다.

인천은 우리나라 이민단이 1902년 월미도를 출발해 하와이로 이민을 떠난 공식적인 첫 이민이 이루어진 곳으로, 한인 동포들의 새로운 삶이 시작된 한국 이민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시이다. 1902년 12월 22일 121명의 첫 이민단은 인천 월미도를 출발하였고, 이후 일본에서 갤릭호로 갈아타고 하와이로 항행하여, 1903년 1월 13일 최종적으로 86명이 하와이에 입국함으로써 공식적인 한인 이민 역사가 시작되었다. 그 이후로 2년간 7,500여명이 하와이로 이주해 당시 사탕수수밭 노동자의 지위로 삶의 무게가 녹록치 않았지만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정주에 성공했다.

또한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전반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서는 선인장과 식물인 에네켄 농장과 산업이 성행했고, 여기에 노동력을 제공하기 위해 우리 선조들이 멕시코로 떠난 것이 한인 최초의 멕시코 이민이다.

1905년 4월 초,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광고에 현혹돼 제물포에서 영국 상선 일포드호를 타고 40일이 넘는 항해 끝에 멕시코 메리다 지역에 한인 1,000여 명이 도착했다. 한인들은 20여개가 넘는 에네켄 농장에 배치돼 고된 노동을 했지만, 어려운 삶 속에서도 돈을 모아 조국의 독립운동 자금에 보태며 고국에 공헌했다. 1910년 조국이 주권을 상실했을 때는 항일독립운동을 지원했다.

한인 이민자들은 특유의 성실함과 교육열은 갖고 현지인들로부터 존경받는 자랑스러운 한인사회를 구성했다. 그리고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재외동포들이 인천을 통해 모국을 방문하고 인천을 통해 거주국으로 돌아가고 있다.

김성곤 이사장은 “우리 민족 공식 이민 12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특별공연을 통해, 불굴의 의지로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간 한인 이민 역사를 되새기며, 732만 재외동포와 모국이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2 코리안 페스티벌-120년의 꿈’은 10월 4일 저녁 7시 30분 송도컨벤시아에서 녹화가 진행되며, 무료 방청권은 9월 27일 화요일까지 KBS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본 방송은 10월 9일 밤 10시 40분 KBS 2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