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인차세대대회 4일 개막, “세계 속 한국이 있다, 차세대가 잇다" 주제로 4박5일간 열려
세계한인차세대대회 4일 개막, “세계 속 한국이 있다, 차세대가 잇다" 주제로 4박5일간 열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9-0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9월 4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개막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9월 4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개막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세계 각국의 다양한 전문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며 활약하는 한인 차세대 리더 간 소통의 장인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9월 4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개막했다.

이날 행사는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前 UN 대사)의 “글로벌 시대의 세계시민의식과 한국 청년”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의 환영사와 첼리스트 참가자의 첼로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

환영사에서 김성곤 이사장은 먼저 이번 대회의 주제는 “세계 속 한국이 있다, 차세대가 잇다"의 의미를 소개했다.  김 이사장은 "여기서 ‘있다’와 ‘잇다’는 발음이 똑같지만 철자가 약간 다르고 뜻은 완전히 다르다.  ‘세계 속 한국이 있다’는 뜻은 전에는 대한민국이 땅도 작고 약한 나라라 어디 있는지 지구상에서 잘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은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위대한 나라로서 세계 속에 확실히 눈에 띈다는 의미에서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리고 이 위대한 대한민국의 전통을 앞으로 이어갈 세대가 바로 여러분들이다. 그런 의미에서 차세대가 ‘잇다’고 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이사장은 “여기 계신 전 차세대 한인 리더들에게 여러분들의 모국을 위해 하나의 꿈을 꾸어주시라고 부탁드리고 싶다. 그것은 남북으로 그리고 전 세계로 흩어진 우리 코리안들이 언젠가 한 형제, 한 민족으로서 만날 수 있는 한민족평화공동체의 꿈이다”며 “불행한 역사 속에서 갈라진 이 민족을 여러분들 세대에서 하나로 이어 주셔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대회의 주제 중에 ‘차세대가 잇다’라고 말하는 것은 한국의 위대한 전통을 이어달라는 의미도 있지만 분단된 조국을 하나로 이어달라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또한 김 이사장은 “한국의 자연도 아름답고 한국의 문화도 아름답다”면서 “그러나 더 아름다운 것은 홍익인간의 정신이다. 홍익인간은 단군이 세우신 한민족 최초의 국가 고조선의 건국이념으로서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는 뜻이다. 이는 오늘날 유엔이 주장하는 지구시민정신(Global Citizenship)과도 통하는 말이다”라면서 “바로 이 홍익인간의 정신으로 여러분들이 한민족 평화공동체를 만들고 세계 평화를 건설하는 일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세계한인차세대대회는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으로 재작년에는 열리지 못했으며, 작년에는 온라인 중심의 대회를 개최한 후 올해는 올해 대면으로 개최하여 검사, 변호사, 회계사, 정치인, 의사, 엔지니어, 영화배우, 기업인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 소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2022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 소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참가자들은 4박 5일 동안 토론 및 포럼 프로그램을 통해 한인 차세대 리더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세계시민으로서의 역할에 관해 토론한다. 또한 모국 역사ㆍ문화체험, 총리공관 예방 등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