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6월15일 오후 3시30분부터 우주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실황중계
국립과천과학관, 6월15일 오후 3시30분부터 우주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실황중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6-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 통해 생중계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국산 우주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실황을 6월 15일 오후 3시 30분부터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순수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진 국산 우주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를 6월 15일 오후 4시 전남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발사기지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발사 및 생중계 일정은 발사 직전까지 변동될 수 있으며 변동사항이 생기면 국립과천과학관의 사회관계망(SNS), 유튜브채널로 안내할 예정이다.

누리호 2차 발사 생중계는 국립과천과학관의 유튜브 채널을 이용해 발사 예정 시간 30분 전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생중계는 강성주(국립과천과학관), 조남석(무인탐사연구소) 씨가 공동진행한다. 1부 누리호 1차 발사의 성공과 실패 그리고 분석에서는 누리호 1차 발사를 돌아보고 2차 발사와의 차이점을 정리한다. 2부 누리호 2차 발사 현지 발사실황 생중계에서는 여수 해안가에서 망원경을 이용한 발사 실황 중계 및 외나로도 현지 영상 동시 중계를 한다. 3부 발사 결과 및 정리에서는 발사 후 누리호 2차 발사의 분석 및 성공여부에 관한 내용을 전한다.

지난 누리호 1차 발사에는 1.5톤의 위성모사체가 실렸던 반면 이번 2차 발사에는 큐브위성4기를 포함한 성능검증위성을 위성모사체와 함께 탑재한다.

성능검증위성은 누리호의 우주궤도 투입 성능을 검증하는 것으로 초속 7.5km 비행속도를 달성 후 성능검증위성을 분리하면 이번 누리호 2차 발사는 임무를 성공하게 된다.

이번 발사 생중계를 진행하는 국립과천과학관 강성주 박사는 “지난번 누리호 1차 발사는 미완의 성공” 이었다고 말하며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발사체여서 빠른 분석과 성능 보완이 가능했고 1차 발사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준비한 2차 발사는 그 어느때 보다 성공가능성이 높아보인다”라고 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