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 인천에서 개최
2022년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 인천에서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2-2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ㆍ 재외동포재단, 성공 개최 위해 ‘협력’기로

2022년 한국 이민사 120주년을 맞이하여 공식 이민이 출발한 인천에서 기념사업이 내년 10월 열릴 예정이다.

인천은 우리나라 이민자 121명이 1902년 12월 22일 월미도를 출발해 하와이로 이민을 떠난 공식적인 첫 이민이 이루어진 곳으로, 한인 동포들의 새로운 삶이 시작된 한국 이민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시이다.

그 이후로 2년간 7,500여 명이 하와이로 이주해 당시 사탕수수밭 노동자의 지위로 삶의 무게가 녹록치 않았지만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정주에 성공했다. 1910년 조국이 주권을 상실했을 때는 항일독립운동을 지원하며 특유의 성실함과 교육열은 갖고 현지인들로부터 존경받는 자랑스러운 한인사회를 구성했다.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750만 재외동포가 인천을 통해 모국을 방문하고 인천을 통해 거주국으로 돌아가는 이민의 역사를 함께해 온 도시이다.

인천광역시와 재외동포재단은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12월 20일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인천광역시와 재외동포재단은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12월 20일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인천광역시와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과 인천에서 시작한 우리나라 공식 이민 120주년의 의미와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여 양 기관 사업의 공동·연계 운영을 위해 첫 공식 이민자 121명이 고국을 떠나며 마지막으로 보았던 모국의 땅 월미도에 소재한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12월 20일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재외동포재단에서는 김성곤 이사장, 박종환 동포단체지원부장, 인천광역시에서는 박남춘 시장, 문화관광국 홍준호 국장, 인천시립박물관 유동현 관장, 한국이민사박물관 김상열 관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행사’와의 공동·연계 운영 ▲2022년도 재외동포재단의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코리안페스티벌’의 인천에서의 성공적 개최 ▲‘하와이 이민 120주년 기념행사’ 및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한 사항을 위해 서로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인천시는 공식 이민 120주년을 맞아 ‘한국 이민사 120년 기념사업’을 재외동포재단의 사업과 연계해 다채롭고 풍성하게 마련함으로써 이민사의 역사성과 개항 이래 문화적 다양성, 역동성, 포용성을 품은 인천의 정체성을 재조명할 계획이다.

내년 10월로 예정된 한민족 이민사 120년 기념행사에는 ‘해불양수(海不讓水)의 도시, 인천 디아스포라를 품다’를 주제로 식전공연, 기념퍼포먼스, 재외동포‧市 문화공연, 축하공연 등을 준비하며 재외동포재단 주최 ‘코리안 페스티벌’을 인천과 공동 개최하여 기념행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하와이 최초 이민선 갤릭호. [사진=재외동포재단]
하와이 최초 이민선 갤릭호. [사진=재외동포재단]

 

12월에는 ‘하와이 이민 120주년 기념행사’를 ‘인천에서 출발하여 하와이로의 첫 공식이민, 그리고 역경을 딛고 정착에 성공한 동포들의 삶의 여정을 조명하는 주제의 공연’으로 하와이에서 개최한다. 또한 ‘사진으로 보는 디아스포라 120년 전시회’를 연다. 

아울러 재외동포재단은 이민사에서 인천의 역사적 의미와 중요성에 뜻을 같이해 재외동포재단 주최의 중요사업 중 하나인 '세계한인회장대회'와 '코리안페스티벌'을 내년에는 공식 이민 120주년을 맞이하는 인천에서 개최한다.

세계한인회장대회는 매년 10월 5일 법정기념일인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과 연계해 전 세계 한인회장과 대륙별 한인회연합회 임원(74개국 400여명)을 국내로 초청해 모국과의 유대 강화와 상호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개최하는 중요행사이다.

'코리안페스티벌'은 재외동포가 직접 참여하는 문화프로그램으로 한민족으로서 자부심을 고취하고 내국민의 긍정적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개최한다.

이 두 사업 모두 지방에서 개최한 사례가 없었던 만큼 인천시는 행사를 위한 가능한 모든 행정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은 "2022년은 한미수교 140주년이자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이민사 박물관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인천광역시와 함께 좋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여 재외동포사회의 발전과 재외동포에 대한 내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제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