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 모국방문’ 11월 6일~8일 개최
‘2021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 모국방문’ 11월 6일~8일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1-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모국과의 유대감 강화 해외 입양동포간 네트워킹의 장 마련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이 “2021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 모국방문(2021 OKF Gathering for Overseas Korean Adoptees)”행사를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 D-숲과 온라인(OKAG21.Korean.net)에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한다.

외교부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총 14개국 온·오프라인 통합 390여명 규모로 열린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시행하지 못했으나, 올해는 많은 해외 입양동포가이 참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2021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 모국방문”은 ‘나에게 한국, 모국방문의 의미’, ‘나와 나의 뿌리’ 등 참가자들의 사연을 함께 나누는 토크콘서트로 출발한다. 이어 ▲전통놀이, 한국 알아가기 퀴즈 및 입양동포단체 소개 등을 통한 지역간, 단체간 네트워킹 세션 ▲‘정부 및 유관기관의 가족찾기 사업 소개’, ‘F-4 비자 소개 및 취득절차 안내’ , ‘국적법 및 국적회복 관련 안내’ 등 실질적이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인포세션 ▲한국의 전통 공예, K-POP, K-SPORTS 등을 경험할 수 있는 한국문화체험 ▲입양동포 권익 신장하기(친족 찾기 중심으로), 입양동포네트워크 역량 강화하기, 입양인시민권 법안 채택 지원하기 등 입양동포사회 현안 중심의 깊이 있는 토론이 이루어지는 단체장포럼(비공개 세션) 등이 진행된다.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입양동포 여러분이 모국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입양동포가 참가할 수 있도록 널리 알리고, 세계 곳곳에 있는 입양동포 여러분이 서로 결속을 다지는 한편, 네트워킹도 활발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750만 재외동포를 지원하며 5,200만 대한민국 국민을 하나로 잇는 역할을 하는 재외동포재단은 해외 입양동포와 자녀들을 재외동포로 적극적으로 포용하는 시책을 펴오고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