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을 입고 근무해요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을 입고 근무해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0.0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번째 한복근무복 도입기관으로 참여
국립한글박물관 안내원과 전시해설사가 한글주간(10. 4.~10.)을 기념해 10월 4일(월)부터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안내원과 전시해설사가 한글주간(10. 4.~10.)을 기념해 10월 4일(월)부터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관장 황준석, 이하 한글박물관) 안내원과 전시해설사가 한글주간(10. 4.~10.)을 기념해 10월 4일(월)부터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이는 한글박물관이 ‘한복근무복 보급’ 사업에 참여하여 첫 번째 한복근무복 도입기관이 되었기때문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원장 김태훈, 이하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올해 시범적으로 ‘한복근무복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은 떡살 무늬와 전통 깃을 활용한 윗옷(재킷)과 버선코 모양의 깃을 단 블라우스 등 디자인 총 8종이다. 이는 작년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가 신장경 총괄 디자이너 등 한복 디자이너 5명과 함께 개발한 문화예술기관 직원용 디자인 64종 중 한글박물관 직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선정됐다.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을 입은 한글박물관 종사자는 “한글의 가치를 알리는 한글박물관에서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담은 옷을 입고 우리의 얼과 정신이 담긴 한글을 소개할 수 있어 뿌듯하고 자긍심이 생긴다. 관람객들에게도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종합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는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확산하고 한복 업계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한복교복을 보급한 데 이어 올해는 한복근무복을 새롭게 보급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문화역 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한복근무복 실물 전시회를 열고, 상담창구를 운영하는 등 한복근무복을 적극 홍보했다. 그 결과 10월 현재 ▲국립한글박물관을 포함해 ▲국립부산국악원, ▲경남 밀양시청, ▲서울 종로구청, ▲세종학당재단, ▲금천문화재단, ▲한국문화재재단, ▲케이티오(KTO) 파트너스, ▲주영한국문화원, ▲ 주터키한국문화원 등 총 10개 기관이 한복근무복 도입 의사를 밝혔다. 이 중 6개 기관은 한복진흥센터가 제공하는 기관별 맞춤형 디자인 상담을 거쳐 올해 말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사진제공=국립한글박물관]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한복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편한 한복을 입는 문화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립한글박물관을 시작으로 더욱 많은 기관과 조직이 한복 일상화에 참여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