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국립고궁박물관과 편종과 편경에 관한 공동연구 4년 간 추진
국립국악원, 국립고궁박물관과 편종과 편경에 관한 공동연구 4년 간 추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0.13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원, 국립고궁박물관과 10월 13일 궁중악기 유물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협력 업무협약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과 10월 13일(수) 오후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궁중악기 유물에 관한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과 10월 13일(수) 오후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궁중악기 유물에 관한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과 10월 13일(수) 오후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궁중악기 유물에 관한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 양 기관 발전을 위한 연구사업의 공동 추진 ▲ 학술, 기술, 연구 정보의 교류와 자문 등 관련 분야에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립국악원은 국립고궁박물관과 함께 조선 시대 궁중 유물악기 중 하나인 편종과 편경에 관한 공동연구를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총 4개년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편종과 편경은 궁중 제례악에서 연주하는 대표적인 악기로, 편종은 동 합금으로 제작된 종의 형태를, 편경은 경석으로 제작된 ‘ㄱ’자 형태를 띠고 있다. 현존하는 대다수의 편종과 편경 유물은 국립국악원과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다.

국립국악원은 음향의 특성 분석을 통한 유물의 원음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며, 국립고궁박물관은 편종과 편경의 과학적 성분 분석을 통해 제작 재료를 규명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 공동연구를 통해 조선 시대 편종, 편경 제작기법 및 음향을 분석하여 향후 궁중 악기 복제품 제작과 궁중 음악의 원음을 복원하는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앞으로도 국악의 보존․전승 및 발전과 동시대의 음악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궁중음악문화의 가치 향상을 위해 국립고궁박물관과의 긴밀한 협력과 공동연구 체계를 꾸준히 구축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