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소, 소금, 생황 등 국악기 활용, 이렇게 해보세요
단소, 소금, 생황 등 국악기 활용, 이렇게 해보세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1-0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원, ‘창작을 위한 국악기 이해와 활용2’ 영상 자료 공개

단소, 소금, 생황, 태평소, 양금, 철현금, 장구 7개 국악기를 소개하고 이용구, 이영섭, 김효영, 진윤경, 전명선, 유경화 등 국악계 대표 연주자들이 직접 연주하고 해설하는 동영상 자료가 공개됐다.

단소.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단소.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이 국악기의 특징을 알리고 여러 장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발간한 책자 ‘창작을 위한 국악기 이해와 활용2’의 동영상 자료를 제작해 공개했다. 이번 동영상은 총 7가지의 국악기를 국악 연주자들이 직접 소개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실제 창작 활동의 활용도를 높였다.

생황.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생황.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이번 영상으로 소개한 악기는 단소, 소금, 생황, 태평소, 양금, 철현금, 장구 7개 악기. 국악기 연주자인 이용구(추계예술대 국악과 교수/단소), 이영섭(영남대학교 음악대학 국악전공 교수/소금), 김효영(생황연주자/생황), 진윤경(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태평소), 전명선(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양금), 유경화(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철현금, 장구) 등이 해설과 연주에 참여했다.

소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소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은 국악기를 처음 접하는 일반인이나 작곡가가 국악기를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각 악기의 구조, 음색의 특징, 음역, 연주법 등을 실물 악기와 악보, 연주 모습을 함께 영상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주 영상은 책자에 실린 악보를 바탕으로 제작하여, 책자와 함께 보면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양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양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장구.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장구.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영상 전편은 국립국악원 누리집과 유튜브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향후 외국 작곡가들도 국악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판으로도 제작할 계획이다.

철현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철현금.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태평소.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태평소.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대중음악과 현대음악 작곡가들의 국악기에 관심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에, 이번 동영상이 국악 작곡을 공부하는 학생들은 물론 다양한 장르의 창작자들에게 국악기 활용법을 소개하는 실용적 자료로 활용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