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태풍 ‘오마이스’ 대비 피해예방에 총력 대응
환경부, 태풍 ‘오마이스’ 대비 피해예방에 총력 대응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8.2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8월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홍수대책상황실에서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북상에 따른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수 대응 기관인 환경부 소속 4개(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홍수통제소, 유역(지방)환경청을 비롯해 기상청, 한국수자원공사, 국립공원공단 등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태풍 '오마이스' 북상에 대비하여 댐 예비방류, 국립공원 탐방로 통제, 안전시설 점검 등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현재 전국 20개 다목적댐은 평균적으로 약 340mm의 비가 내렸을 때, 댐 방류 없이 빗물을 모두 저장할 수 있도록 약 54억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는 홍수대응능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홍수기제한수위보다 낮게 댐별 상한수위를 설정하고 모든 다목적댐을 상한수위 이하로 유지하고 있다.

댐 관리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는 강우 상황을 고려하여 필요시 예비방류 등을 통해 홍수조절용량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집중호우 시 기상청, 홍수통제소, 수자원공사 간 합동 예보토의 등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기상 및 수문상황을 신속하게 분석하여 댐 방류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예정이다.

국립공원공단은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주요 국립공원 탐방로와 야영장 등을 선제적으로 통제한다. 8월 22일 15시부터 태풍 영향권에 있는 12개 국립공원 348곳의 탐방로와 야영장 19곳, 해수욕장 및 물놀이위험지역 88곳 등의 입장을 제한하고 있다.

국립공원 내 낙석 우려지역 등의 재난취약지구와 공사장 등 위험지역에 대해서도 사전 안전점검 및 조치도 실시했다.

환경부는 이번 태풍이 우리나라를 완전히 빠져나갈 때까지 '홍수대책상황실'을 운영하여, 기관별 태풍 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관계부처·지자체 등과 유기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난 주말 많은 비가 내리고 연이어 태풍이 북상하는 상황에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업하여 선제적인 조치와 철저한 대응을 통해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