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태풍 ‘찬투’ 대처상황 점검회의 개최
행안부, 태풍 ‘찬투’ 대처상황 점검회의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9.1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9월 15일 오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추석 연휴를 앞둔 만큼 국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하였다.

현재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먼 해상에 정체되어 있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9월 16일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16~17일 동안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최대 50~80㎜ 이상(많은 곳 3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경로 기상청  2021년 09월 15일 10시 00분 발표. [자료=기상청]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경로 기상청 2021년 09월 15일 10시 00분 발표. [자료=기상청]

행정안전부는 전해철 장관 주재로 20개 중앙부처, 5개 유관기관, 17개 시·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에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대해 각별한 대응을 당부하면서, 집중호우로 산사태, 침수, 붕괴 등의 위험이 있는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과 예찰을 강화하고, 해안가 저지대는 위험징후 시 주민대피 권고와 명령 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하였다.

또한, 강풍·풍랑으로 인한 어촌지역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어선·선박 고정·인양, 어망·어구·양식장 결박 등을 조치하도록 하였다.

아울러,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명절 준비와 귀성객 등의 이동이 시작되는 만큼, 상습침수 우려 전통시장은 침수로 인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전국 주요 고속도로가 귀성객, 휴양객 등으로 교통량이 늘어날 것을 예상하여 태풍에 대비한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였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장기간의 추석 연휴로 인해 코로나19 방역에 큰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태풍까지 북상 중인 상황에서, “관계기관은 아무쪼록 국민께서 큰 피해 없이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사전 대비와 대응을 빈틈없이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국민께서도 코로나19 방역과 태풍 기상을 고려하여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불가피하게 이동할 때는 일기예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면서 주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