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방학은 뜨거운 지구를 살리는 환경방학으로
올 여름방학은 뜨거운 지구를 살리는 환경방학으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7.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아바타로 ‘환경방학 탐구활동’, 멘토와 함께 온라인 환경방학캠프

가상공간에서 지구환경 문제에 관심을 갖고 체험활동을 하는 슬기로운 방학생활 프로그램이 마련되었다.

교육부(장관 겸 부총리 유은혜)는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공통으로 초‧중학교 학생 대상 비대면 상황에서 기후환경 교육을 받으며 즐거운 방학을 보내는 ‘2021 환경방학 프로젝트’를 27일부터 시작했다.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를 이용한 '환경방학 탐구생활'에 참가한 초중학교 학생들이 구현할 학교, 바다, 숲. [사진=교육부]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를 이용한 '환경방학 탐구생활'에 참가한 초중학교 학생들이 구현할 학교, 바다, 숲. [사진=교육부]

먼저,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를 이용한 ‘환경방학 탐구생활’은 7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학교, 바다, 숲 3개 공간으로 구성된 가상세계에서 진행된다.

희망하는 초중학교 학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탄소 제로 탐구활동(ZERO 퀘스트)’와 제페토(ZEPETO, 증강현실 아바타서비스)모바일 응용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활용하면 된다.

참가 학생은 본인이 만든 자신만의 캐릭터을 통해 다양한 환경과제를 수행하고 체험활동을 하면 된다. ▲학교 태양광 발전기 찾아 인증사진 찍기 ▲바다쓰레기 분리수거 ▲친환경 에너지원인 풍력발전기 찾기 ▲숲을 파괴하는 원인 찾기 등 과제를 수행하며 환경문제에 자연스럽게 접근해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메타버스 맵 활동 기반의 영상은 분리수거를 귀찮아 하고 1회용품 사용을 편리함으로 인식하는 ‘제로’가 벼락과 함께 낯선 곳으로 순간이동하는 것으로 시작되어 학교, 바다, 숲속에서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가상공간에서 학교 운동장에서 놀기, 해변에서 풍선 받기 등 체험과 닭과 말이 있는 농장 등 다양한 배경을 배치할 수 있다.

한편 ‘온라인 환경방학 캠프’는 27일부터 8월 6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초‧중학교 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는 올해 초 ‘2021 환경일기장 쓰기’ 참여 학생 중 환경퀴즈 고득점자순으로 사전 선발했다.

참가자들은 체험 꾸러미(키트)를 활용해 재생에너지, 탄소중립 관련 체험활동을 수행하거나 문제기반학습(PBL)을 바탕으로 폐기물 재활용 방안 등을 탐구해볼 수 있다.

환경교육에 경험이 있는 대학생 멘토가 참여해 참가자 5~8명씩과 짝을 지어 활동한다. 대학생 멘토는 환경방학 캠프활동을 지원하고 진로 상담도 진행하게 된다.

아울러 학교 또는 개인단위로 사전신청을 통해 ‘2021 환경방학 책자(내가 GREEN 지구생활’을 작성해 제출하면 연말 심사를 거쳐 우수학교 및 학생에게 교육부, 환경부 상자을 수여하게 된다.

유은혜 교육부총리 겸 장관은 “배우고 느낀 것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한 사람 한 사람의 실천이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고 하나뿐인 지구의 미래를 밝혀줄 수 있음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