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문헌 정보 자원의 공유 및 활용 협력
한국 고문헌 정보 자원의 공유 및 활용 협력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8-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한국고전번역원 업무협약 체결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과 한국고전번역원(원장 신승운)은 8월 11일(수) 한국고전번역원에서 양 기관이 소장한 한국 고문헌 관련 정보 및 자원의 공유·활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사진 왼쪽)과 신승운 한국고전번역원장이 11일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제공=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사진 왼쪽)과 신승운 한국고전번역원장이 11일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제공=국립중앙도서관]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 소장 고문헌의 원전자료 및 이미지의 공동활용, ▲ 고문헌 정리, 번역, 연구 등 사업 성과물 공동활용, ▲ 고문헌 정리, 번역 및 한국학 분야 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게 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국내 최대 규모인 28만 책의 고문헌을 소장하고 있으며, 모든 고문헌을 온라인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고품질 디지털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산재 된 한국 고문헌을 한국고전적종합목록시스템(KORCIS)을 통해 2007년부터 모든 국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수집, 서비스하고 있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다양한 고문헌 관련 정보를 공동 활용하여 국민들에게 보다 편리하게 고문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하며, 오랫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노하우를 서로 나누고 함께 성장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