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우리나라 공적개발원조 22.5억불, 전체 회원국 중 16위
2020년 우리나라 공적개발원조 22.5억불, 전체 회원국 중 16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4-14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작년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는 2019년 대비 2.1억불 감소한 22.5억불로, DAC 전체 회원국 가운데 16위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4월 13일 오후 3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2시)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29개 회원국의 2020년 ODA 잠정통계를 발표하였다.

이 잠정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작년 ODA 규모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양자원조 감소, 지역개발은행 앞 출연·출자 감소 등으로 2019년보다 2.1억불 감소한 22.5억불을 기록하였다. 이는 DAC 전체 회원국 가운데 16위(2019년 15위) 수준이다. DAC 전체 회원국 가운데 1위는 미국, 2위는 독일이 차지했고, 호주(14위), 벨기에(15위)에 이어 우리나라는 16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GNI 대비 ODA 비율(ODA/GNI)은 0.14%로 전년(0.15%) 대비 0.01%p 감소했다.

OECD에 따르면, DAC 전체 회원국의 ODA 규모는 1,612억불이며, 경제규모 대비 원조수준을 나타내는 국민총소득 대비 ODA 비율(ODA/GNI)은 평균 0.32%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0년 OECD DAC 가입 이후 양적·질적 성장을 통해 중견 공여국으로 자리매김했다.

ODA 규모(예산)는 2010년) 1.3조 원에서 2020년 3.4조 원, 2021년 3.7조 원(2020년 대비 8.3% 증가)으로 늘었다. OECD는 우리나라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다리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2018년, DAC 동료검토)

2010년 이후 DAC 전체 회원국들의 연평균 ODA 증가율은 2.7% 수준이나, 우리나라의 연평균 증가율은 9.7%로 회원국 가운데 최상위 수준(2위)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위기 극복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효율적 ODA 추진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강화하였다.

개도국의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및 방역역량 구축을 위해 2020년 7월 ‘코로나19 대응 ODA 추진전략’을 수립하여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방역물품 지원 및 경험 공유 등을 추진하였다.

이를 통해 120여개국에 인도적 지원 등(1.3억불)을 하고 13개국에 긴급차관(4.8억불)을 제공하는 등 총 6.1억불 지원했다. 아울러 수원국에 맞춤형 방역경험 800여건을 공유했다.

또한, ODA의 통합·조정 기능 강화를 통한 원조효과성 제고를 위해 ‘국제개발협력기본법’을 전부개정(‘20.11월 시행)하여, 국무조정실 조직을 국제개발협력본부(1급, ‘21.2.25.)로 확대하였고, 외교부 주관 무상개발협력전략회의(‘21.3.30.)도 신설하였다.

앞으로도 정부는 개도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위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적극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2030년까지 총 ODA 규모를 2019년(3.2조원) 대비 2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하여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 등 글로벌 가치실현에 앞장서면서 특히 우리에게 강점이 있는 디지털 ODA, 그린뉴딜 ODA 등을 통해 수원국과 상생발전하는 토대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