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생산에 페트병 업계 동참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생산에 페트병 업계 동참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1.02.2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환경부와 10개 먹는샘풀 제조업체 함께 업무협약 맺어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재활용이 쉬운 투명페트병 생산 확대를 위해 10개 먹는샘물 제조업체와 올해 상반기 내로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을 사용하고, 올해 말까지 출시되는 먹는샘물 제품 중 20% 이상을 해당 제품으로 전환하는 목표를 선언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는 2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농심, 동원에프엔비, 로터스, 롯데칠성음료, 산수음료, 스파클,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코카콜라음료, 풀무원샘물, 하이트진로음료(이상 가나다순)와 함께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사용’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2월 4일 먹는샘물 용기의 자원순환 촉진을 위해 '라벨 없는 먹는샘물(소포장제품)'과 '병마개에 라벨이 부착된 먹는샘물(낱개 제품)'의 생산ㆍ판매 허용과 연계하여 추진된 것이다.

10개 먹는샘물 제조업체는 올해 상반기 내로 라벨 없는 제품을 출시한다.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먹는샘물 제품은 묶음 포장용으로 우선 출시될 예정이며, 향후 개별포장까지 확대해 나간다. 올해 말까지 라벨 없는 페트병을 2만 톤 이상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는 시중에 출시되는 먹는샘물 페트병 생산량 10.4만 톤의 20% 수준이다.

환경부는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의 생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마련하는 등 제도적 지원을 확대해 나간다.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에 대해 2019년 12월 25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재활용 용이성 평가에서 ‘재활용 최우수’ 등급을 부여한다. ‘재활용 최우수’ 등급평가를 받은 제품은 제품 표면에 이를 표시할 수 있으며, 생산자책임재활용 분담금을 최대 50%까지 경감받는다.

또한, 환경부는 친환경 먹는샘물의 생산을 위해 라벨을 없애는 데 이어 용기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20~30% 줄이는 ‘먹는샘물 용기 경량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