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제작하고 발표하는 서울시민연극제, 11월 15일 개막
서울시민이 제작하고 발표하는 서울시민연극제, 11월 15일 개막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2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극협회는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예술감독 김석주)’를 오는 11월 15일(일)부터 12월 6일(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최한다. [포스터=서울연극협회]
서울연극협회는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예술감독 김석주)’를 오는 11월 15일(일)부터 12월 6일(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최한다. [포스터=서울연극협회]

서울연극협회(회장 지춘성)는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예술감독 김석주)’를 오는 11월 15일(일)부터 12월 6일(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최한다.

올해 서울시민연극제는 서울시민이 직접 연극을 제작하고 발표하는 시민주도형 연극제로 서울에서 활동하는 연극동아리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서울 시민의 문화예술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이번 연극제에는 18개의 시민 연극동아리가 참가한다. 한일 관계, 가족의 사랑, 환경 문제, 노년층 소외 등의 다양한 주제를 담은 작품부터 시민이 직접 창작한 작품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무대와 방송을 오가며 왕성하게 활동하는 서이숙 배우가 홍보대사로 위촉되었다. 서이숙 홍보대사는 “‘연극의 성지 대학로’에서 시민들의 끼와 열정을 즐겨 달라”며 연극제를 응원했다.

서울시민연극제는 서울 전역에 시민 문화예술 공동체 활성화를 위하여 매년 각 자치구 순회방식으로 개최된다. 당초 8월 관악구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차례 연기한 후 대학로에서 열게 되었다.

김석주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임에도 18개의 시민 연극동아리가 열정의 땀을 흘리며 축제를 준비했다”며, 이번 연극제를 통해 “인생의 희로애락이 담긴 18개의 이야기가 지친 몸과 마음에 따듯한 위로가 되길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 홍보대사 배우 서이숙. [사진=서울연극협회]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 홍보대사 배우 서이숙. [사진=서울연극협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는 ①거리두기 객석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참여자과 관객의 안전을 위해 ②마스크 착용 의무화 ③극장 시설 방역 ④체온 측정 ⑤손소독제 비치 ⑥공연장 출입 인원 문진표 작성 등 공연장 내 예방수칙을 준수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제6회 서울시민연극제는 11월 15일(일) 극단 플레이고어의 공연으로 시작한다. 12월 6일(일) 폐막식에서는 23일간의 연극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 뒤 시상식이 진행된다. 공연정보는 서울연극협회 홈페이지(www.stheater.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람료는 전석 무료이며, 각 동아리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입장권은 당일 현장 매표소에서 배포한다. 문의 02-765-7500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