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지금, 당신이 꿈꾸던 어른이 되어있습니까?
당신은 지금, 당신이 꿈꾸던 어른이 되어있습니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0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에게 평등한 세상을 위해 차별을 외치는 우리들의 초상, 연극 '생활풍경'

코로나19로 연극, 영화, 공연 등이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도 연극은 계속되어야 한다. 그런데 어떻게 해야 하나? 극단 신세계가 그 해결책을 모색한다. 극단 신세계는 2020년 신작 연극 <생활풍경>을 9월,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초연의 막을 올린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어려운 시점에서 극단 신세계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온라인 비대면 연습과 10인 이하의 부분 대면 연습을 진행하며 구체적인 극장 방역 및 안전대책을 설계하여 관객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극단 신세계는 2020년 신작 연극 '생활풍경'을 9월,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초연의 막을 올린다. [포스터=극단 신세계]
극단 신세계는 2020년 신작 연극 '생활풍경'을 9월,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초연의 막을 올린다. [포스터=극단 신세계]

 

먼저 이번 초연하는 연극 <생활풍경>은 몇 년 전 큰 이슈가 된 서울 한 지역의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 주민토론회를 바탕으로 창작하였다. 해당 지역에 장애인 학부모들이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국립한방병원 설립을 원하는 주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호소한 일화로 알려진 사건이다. 연극 <생활풍경>은 언론을 통해 님비(NIMBY) 현상으로 알려진 이 사건의 이면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사회시스템의 모순이 개별 사회구성원들을 서로 적으로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항상 지금보다 더 잘 살고 싶은 욕망에 시달리고 혐오와 차별이 일상화된 현대인들의 초상을 그려내며, 특수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사건이 나의 삶과 얼마나 가까운 보통 일인지에 대해 말한다. 과연 토론회에 있는 사람 중 그 누구를 잘못됐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이 연극 <생활풍경>에 오는 관객들은 한강시 수리구의 주민으로서 토론회에 참석하게 된다. 관객들은 극장에 입장하기 전에 장애인특수학교를 지지하는 좌석과 국립한방병원을 지지하는 좌석 중 원하는 좌석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 선택을 통해 수리구의 각기 다른 생활풍경을 바라보게 된다. 선택한 좌석에 따라 다른 경험을 하게 되는 관객들은 아마도 스스로 질문할 것이다. 2020년 대한민국이라는 세상 속에서 내 위치가 위, 아래, 좌, 우 중 어디에 있을까. 생각하는 것은 바라보는 바에 따라 달라진다.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고민은 무엇을 어떻게 어디서 바라볼지에 달려 있지 않을까?

극단 신세계는 연극 <공주들>, 전시극 <망각댄스 4.16편>박제에 이어 다시 한번 티켓오픈 당일 전회차 매진을 기록했다. 무대 위에서 늘 우리가 외면해왔던 일상의 불편함을 마주하고자 하는 극단 신세계의 2020 신작 연극 <생활풍경>이 다시금 어떤 불편한 신세계를 우리에게 선사할지, 주목해 볼 만하다.

  극단 신세계의 연극 <생활풍경>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중장기창작지원사업, 젠더트러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20년 9월 18일부터 27일까지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오른다. 

극단 신세계는 “연극 <생활풍경>은 ‘거리두기 객석제’를 도입하고 극장 입장 시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필수 안내, 문진표 작성 등 더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실시한다"며 "추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변동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연극 <생활풍경>에는 강주희 고용선 권미나 권주영 김보경 김선기 김해미 김현규 남선희 남호성 민현기 이강호 이재웅 정우진 하재성 한지혜가 출연한다.  공연문의 : 극단 신세계 070-8118-7237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