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으로 격리자 이탈방지 효과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으로 격리자 이탈방지 효과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3.2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설치율 45.2%, 이탈시 본인과 전담공무원에 동시 경보음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자 본인이 동의하고 직접 설치하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설치자가 45.2%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기준으로 자가격리자 10,594명 중 4,787명이 설치했으며, 시도별로는 울산이 가장 높은 95.2%를 기록했고, 세종이 87.3%, 충북이 84.3%, 전남 82.4%였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7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은 자가격리자가 격리 장소를 이탈하면 본인과 전담공무원에게 동시에 경보음이 발생한다. 전담공무원은 즉시 이탈 여부를 확인해 조치하며, 자가격리자도 심적 부담을 느껴 이탈 방지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7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행정안전부가 지난 7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사진=앱 스토어]

최근 3월 13일~19일까지 1주일 간 담배 구입, 생필품 구매를 위해 마트 방문 등 매일 3~4건의 이탈 사례가 있었으나, 앱을 통한 이탈 상황 확인 후 모두 자진 복귀했ㅎ다.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한 경우, 자가격리자는 자신의 건강상태를 스스로 진단해 매일 2회 자동으로 통보하고,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담공무원에게 알려준다. 앱 설치가 어려운 2G폰 사용자나 고령자 등은 기존처럼 전화 통화방식으로 관리하고 있고, 아이폰 사용자 버전은 지난 16일 배포되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2일부터 유럽에서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내‧외국인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에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활용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해 자가격리자 관리가 중요하다.”며 자가격리자 관리업무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