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 27일 0시부터 시행 목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 27일 0시부터 시행 목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3.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는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가 시급하다”며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0시부터 시행하는 것이 목표이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에 이어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가 시급하다. 미국의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불안감을 느끼는 북미지역 유학생 등 우리 국민들의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체할 시간이 별로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비서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비서실 제공]

 

이어 정 총리는 “우리 방역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고민해서 만든 제안을 토대로 오늘 회의에서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내에서는 종교시설과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정 총리는 “특히, 고령의 고위험 환자들이 대부분인 요양병원에서의 감염은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지역확산으로 번질 우려가 크다”며 “요양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간병인들에 대한 관리와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간병인 관련 문제를 지적하고 보건복지부와 법무부 등 관계부처에 신속히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간병인들은 병원에 상시출입하고 환자와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고 있으나, 의료인이나 병원 직원이 아니기 때문에 그간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며 “요양병원 간병인 경력이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혹시라도 검사과정에서 체류자격이 문제가 되어 불이익을 받을까 봐 검사를 기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