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사회서 모국에 마스크 50만장, 성금 3억 원 전해
재외동포사회서 모국에 마스크 50만장, 성금 3억 원 전해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3.2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큰 대구‧경북지역 및 전국 사회적 취약계층위해 사용

중국, 일본 및 동남아 등 재외동포사회에서 코로나19 방역마스크 약 50만 장과 성금 3억 원을 해외공관을 통해 모국에 보내와 어려운 여건에서도 서로 돕는 동포사회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동포사회에서 보내온 방역물품과 성금은 우리 재외공관의 안내, 운송 지원 등으로 대한적십사로 전달되었거나 전달될 예정이다. 이는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지역 및 전국 각지 사회적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사용된다.

상하이한인회는 기부금을 모아 당초 마스크 10만 장을 기증할 계획이었으나, 모국에 방역용품을 보낸다는 소식에 동포들의 자발적 참여로 총 20만 장을 기증하게 되었다.

홍콩한인회는 한-마카오 상호교류협회측으로부터 기증받을 예정인 마스크 20만 장을 모국에 지원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인식이 동포사회에 퍼져 국내로 보낼 것을 결정했다. 중국 칭다오에서는 우리 동포 자녀가 용돈을 모아 구입한 마스크 50장을 한국에 보내달라며 총영사관에 전했다.

아울러 우리 동포사회 간 방역물품 협력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중국 광둥성조선족연합회는 코로나19로 누적확진자가 6만 명을 넘어선 이탈리아한인회에 마스크 1만 장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한편, 이탈리아 한인회는 현지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모국을 위한 성금모금운동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독일에서는 대다수가 넉넉지 않은 연금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주로 70세 이상 고령의 파독 근로자 출신 동포들이 약 2천만 원 상당의 성금 모금을 했다.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한인회는 200여 명 규모임에도 대구시민을 위해 성금 800만원을 모금해 현지 공관에 전달했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사회로부터 성금, 방역물품 지원이 있는 경우 지원이 시급한 지역에 신속히 전달되도록 대한적십자사와 지속 협의할 방침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