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에서 한국 전통과 현대 음악을 선보이다
중동에서 한국 전통과 현대 음악을 선보이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0.2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쿠웨이트 수교 40주년 기념 공연 열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과 쿠웨이트 외교관계 수립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27일, 쿠웨이트 압둘후세인 압둘리다 극장에서 한국 전통과 현대 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우리나라 민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두 번째 달’과 ▲한국 전통음악을 각국의 전통악기를 사용해 새로운 음악으로 재구성한 ‘공명’ ▲역동적인 케이팝을 선보이는 ‘디크런치’ 등이 참여한다.

쿠웨이트 현지에서는 케이팝과 한국 드라마를 중심으로 한 한류가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최근에는 한국어와 한식에 대한 관심도 확대되고 있다. 특히, 케이팝은 지난 2013년에 FM라디오에 관련 코너가 개설되는 등 현지 방송과 인터넷 매체를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기념공연을 통해 동남아시아와 유럽 국가들에 비해 한국문화를 소개할 기회가 부족했던 쿠웨이트와 아랍에미리트에 다양한 한국음악을 소개하고, 이를 계기로 중동국가들과 더욱 활발하게 문화 교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