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의 아름다움, 인문학 속에서 발견하다
한식의 아름다움, 인문학 속에서 발견하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0.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오는 16일과 17일,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과 함께 개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으며,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오는 16일과 17일,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오는 16일과 17일,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주제에서는 정혜경 호서대학교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군 장교 ‘조지 포크(George C. Foulk)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구한말 주한미국공사관에 부임한 해군 무관 겸 대리공사로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 주제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지 및 수용성 연구’를 발표한다. ‘누들로드’, ‘요리인류’로 유명한 KBS 이욱정 PD가 토론자로 참가할 예정이다. 이어 ‘흥남철수 작전’을 이끈 에드워드 포니(Edward Forney) 대령의 손자인 네드 포니(Ned P. Forney)가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일상 속 한식, 한식문화’를 발표한다.

한식문화 유용화’ 주제에서는 김태희 경희대 교수가 ‘외국인을 위한 한식문화관광 활성화 방향 및 전략 제안’을 발표하고, 고정민 홍익대 교수가 ‘한식문화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사례 및 대안’을 제시한다.

한편, 17일에는 ▲한식문화와 종교 ▲한식의 맛과 멋 ▲한식문화의 현대적 해석 등 3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한식문화와 종교’ 주제에서는 역사적으로 우리 전통음식과 인연이 깊은 불교, 유교와의 관계성을 살펴보고 한식 시연행사를 진행한다. 공만식 전 동국대학교 교수가 ‘비건과 한식, 사찰음식의 관계성’ 이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세계적인 사찰음식 전문가 백양사 천진암 정관 스님이 사찰 음식을 선보인다.

▲‘한식의 맛과 멋’ 주제에서는 신동화 전북대학교 명예교수가 장과 식초를 중심으로 ‘한식에서 발효식품의 기능적, 문화적 속성 이해’를 발표하고, 김승유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가 ‘근현대 양조장을 통해 본 우리 술 문화의 문화 변용’을 소개한다. ▲‘한식문화의 현대적 해석’에서는 송영애 전주대학교 교수가 ‘조선시대 지방관아의 음식문화와 전라관찰사의 진지상’을, 김철규 고려대 교수가 ‘현대 한국음식문화의 사회학적 고찰’을 발표한다.

이번 학술 행사에서는 국립창극단 김미나 명창이 ‘국악과 한식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김치사랑가’, ‘엿타령’, ‘흥부가 밥풀 뜯어 먹는 대목’ 등 한식문화를 담은 창도 공연한다. 또한, 이동춘 사진작가의 아름다운 한식문화 사진 30여 점과 영상을 전시한 ‘한식문화 사진전’을 학술대회장 입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전통문화전당 누리집(www.ktc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