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나비’로 심리치유, 스트레스 낮추고 행복감 높인다
‘호랑나비’로 심리치유, 스트레스 낮추고 행복감 높인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8.2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충을 이용한 초등학생 대상 심리치유 프로그램 효과 확인

반려동물뿐 아니라 곤충의 성장과정에 참여하는 심리치유 프로그램이 아이들의 행복감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호랑나비와 함께 날자!’프로그램을 개발해 전주 만성초등학교 3학년 167명을 대상으로 체험반과 비체험반으로 나누어 현장 실증을 했다.

'호랑나비와 함께 날자!'프로그램에 참가한 전주 만성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체험모습. [사진=농총진흥청]
'호랑나비와 함께 날자!'프로그램에 참가한 전주 만성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체험모습. [사진=농총진흥청]

호랑나비의 알이 애벌레와 번데기, 어른벌레로 자라는 모습을 관찰하고 돌보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심리변화를 조사했다. 체험반 학생은 ▲나비를 알아가며 친해지는 ‘호랑나비 알아가기’, ▲애벌레와 사람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고 정서적 지지로 생명에 대한 경외감과 책임감을 형성하는 ‘체험하며 돌보기’ ▲호랑나비와 친구관계를 형성해 사회성을 높여주는 ‘날려주기’ 등을 진행했다.

사전과 사후에 진행된 심리분석 결과, 체험반 학생은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 중 7.17점에서 7.60점으로 높아졌고, 주관적 행복감은 5점 만점 중 3.87에서 3.90으로 향상되었다.

(위에서부터) 호랑나비 알, 5령 애벌레, 호랑나비 성충. [사진=농총진흥청]
(위에서부터) 호랑나비 알, 5령 애벌레, 호랑나비 성충. [사진=농총진흥청]

스트레스 수준변화는 침 속의 알파 아밀라아제 함량으로 측정했을 때, 체험반 학생들의 알파 아밀라아제 함량은 체험 전 17.48에서 체험 후 15.98점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로써 스트레스 완화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농촌진흥청은 ‘호랑나비와 함께 날자!’ 프로그램 책자와 호랑나비 돌보기 키트를 제작해 올해 안에 전국 학교와 곤충교육농장에 지원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방혜선 곤충산업과장은 “초등학교와 체험 활동 진행 농가에서 활용하기 편리해 곤충을 활용한 어린이 심리 치유 적용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