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왕 장보고의 개척정신을 눈으로 확인하다
해상왕 장보고의 개척정신을 눈으로 확인하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7.2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2019 장보고 유적지 및 상하이 임시정부 독립운동 유적지 답사’ 진행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상왕 장보고의 해양개척정신과 우리 선조들의 독립 의지를 교육 현장에 보급하고 확산하기 위해 ‘2019 초‧중‧고 교사 대상 장보고 및 상하이 임시정부 유적지 답사’를 7월 23일부터 8월 5일까지 진행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후원하는 이번 답사에는 현직 교사 및 교육 관계자 120명으로 답사단을 구성되었다. 제1차 답사단은 7월 23일부터 29일까지, 제2차 답사단은 오는 30일부터 8월 5일까지 각각 6박 7일간 답사를 진행한다. 답사단은 중국 상하이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및 독립운동 유적지와 칭다오, 웨이하이 등 산둥성 일대 장보고 유적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답사에서는 독립운동사 및 한‧중 해양사 전공 교수 2명이 동행하여 현장강의를 진행하고, 장보고와 해양역사 교육을 주제로 그룹 토론을 실시하여 교육 현장에서의 적용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답사 후에는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수업지도안을 공모하여 시상하고, 선정된 우수지도안은 책자로 제작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배포할 계획이다.

김광용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답사에 참여한 선생님들은 해상왕 장보고의 위업과 우리 선조들의 독립의지를 교육현장에서 생생하게 전달해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이 제2, 제3의 장보고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