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해양 곳곳을 누비며 주권의식을 갖는다!
대한민국 해양 곳곳을 누비며 주권의식을 갖는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8.0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 지난 8일부터 7박 8일간 진행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한국해양재단은 지난 8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제11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재단을 비롯한 후원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이번 대장정에 참여하는 대학생들을 격려했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재단은 지난 8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제11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한국해양재단]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재단은 지난 8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제11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한국해양재단]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이번 대장정은 차세대 주역인 대학생들이 우리 해양영토를 직접 체험하면서 주권의식과 도전정신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8월 8일부터 15일까지 7박 8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장정에는 전국에서 선발된 대학생 150명과 인솔강사, 안전요원 등 30명을 포함해 180명이 함께한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지정되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희망팀과 미래팀으로 나뉘어 서울을 시작으로 울릉도, 독도, 백령도, 거문도 등 우리나라의 끝단도서와 주요 해양도시를 탐방한다. 또한, 천안과 안동 등 우리 선조들의 독립운동성지도 탐방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해안누리길을 걸으며 우리 바다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느끼고 해양산업시설과 연구소, 국립해양박물관 등을 견학하며 해양주권의식을 함양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 외에도 해양레포츠와 해양문화 체험, 해양안전교육, 해안정화활동 등을 진행하며 독도와 거문도에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단체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