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 3,000명대로 감소
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 3,000명대로 감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3.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6년 연속 감소하면서 42년 만에 처음으로 3,000명대로 줄어들었다. 경찰청(청장 민갑룡)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017년(4,185명)에 비해 9.7% 감소한 3,781명으로 6년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1976년 이후 처음 4,000명 아래로 내려간 기록이며 2013년부터 6년 연속 감소 기록을 유지하며, 감소 폭도 최근 6년 중 가장 컸다.

2018년 교통사고 통계.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6년 연속 감소하면서 42년 만에 처음으로 3,000명대로 줄어들었다. [자료=경찰청]
2018년 교통사고 통계.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6년 연속 감소하면서 42년 만에 처음으로 3,000명대로 줄어들었다. [자료=경찰청]

2018년 발생 사고건수는 217,148건으로 2017년(216,335건)과 비교하여 0.4%(813건) 증가하였으며, 부상자는 323,036명으로 2017년(322,829명)과 비교하여 0.1%(207명) 증가하였다. 특히, 전년에 비해 음주운전(△93명, △21.2%), 어린이(△20명, △37.0%), 보행자(△188명, △11.2%) 등 사망사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 시 상태별로 보면 보행 중일 때가 39.3%(1,48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 중 35.4%(1,341명), 이륜차 승차 중 19.5%(739명), 자전거 승차 중 5.4%(207명) 순으로 나타났다.

보행 사망자 비중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19.7%, 2016)과 비교하여 2배 수준으로 보행자 안전이 여전히 취약하였다. 보행자 사망은 1,487명으로 2017년(1,675명) 보다 11.2% 감소(△188명)하였다. 시간대별로는 18∼20시(229명), 20∼22시(199명), 22∼24시(156명) 순으로 사고가 발생하여 퇴근 이후 저녁 시간대에 집중되었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518명으로 2017년(562명) 보다 7.8%(△54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1,682명으로 2017년(1,767명) 보다 4.8%(△85명) 감소했다.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보행 중일 때가 50.1%(8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차량 탑승 중 22.5% (379명), 이륜차 19.6%(330명), 자전거 7.5%(126명) 순으로 발생했다. 특히, 전체 보행 사망자 중 65세 이상은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였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34명으로 2017년(54명)과 비교하여 37.0%(△20명) 크게 감소하였다. 어린이 사고는 보행 중일 때가 64.7%(22명)으로 3분의 2 수준을 차지하고 있으며, 자동차 탑승 중 20.6%(7명), 자전거 승차 중 11.8%(4명), 이륜차 승차 중 2.9%(1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지난 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대형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차량 사고 시 중상해를 예방하고, 사고 원인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제도개선 등이 연중 단계적으로 이뤄진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해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전 국민적 여론이 부각되고, 이른바 “윤창호법”이 순차적으로 국회에서 통과되며 음주운전 사망자가 크게 감소하였다고 분석했다.

올해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차량 소통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교통안전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안전속도 5030’ 정책을 핵심으로 보행자 안전에 주력할 계획이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시부 제한속도를 60㎞/h에서 50㎞/h로 낮추고, 주택가·보호구역 등 특별보호가 필요한 지역은 30㎞/h로 지정하는 속도관리정책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