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서 독립선언문 낭독·나라사랑기공 등 공연
대전 중구서 독립선언문 낭독·나라사랑기공 등 공연
  • 윤서영 기자
  • ym2402@hanmail.net
  • 승인 2019.03.01 21: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국학원, 대전 중구청과 제100주년 3·1절 기념 행사 공동 주최

대전국학원(원장 이선화)은 대전 중구청(구청장 박용갑)과 가칭 '독립운동가의 거리(옛 충남도청 뒷길)'에서 1,0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1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을 기념하여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박용갑 중구청장, 박영순 대전 정무부시장, 홍종원 대전시의원, 정옥진·육상래· 윤원옥 구의원이 참석했다. 

대전국학원은 대전 중구청과 2019년 3월 1일 가칭 '독립운동가의 거리(옛 충남도청 뒷길)'에서 1,0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을 기념하여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대전국학원]
대전국학원은 대전 중구청과 3월 1일 가칭 '독립운동가의 거리(옛 충남도청 뒷길)'에서 1,0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을 기념하여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대전국학원]

대전국학원 주관으로 이날 행사는 기념사와 독립선언문 낭독, 독도 플래시몹, 3세대가 함께 하는 나라사랑기공, 유관순 어록 낭독, 도산 안창호 연극 공연 순으로 진행됐으며, 3·1절 OX 퀴즈, 독립운동가 포토존, 태극기 만들기 등의 부대행사도 열렸다. 

대전 중구 독립운동가의 길에서 진행된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대전국학원 회원들이 나라사랑기공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대전국학원]
대전 중구 독립운동가의 길에서 진행된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대전국학원 회원들이 나라사랑기공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대전국학원]

기념사에서 박용갑 청장은 “옛 충남도청은 일제가 우리 고유의 민족혼과 재산을 수탈하기 위해 1932년에 준공한 건물로 우리에겐 잊지 말아야 할 아픔의 역사를 간직한 장소”라며, “이러한 뜻깊은 곳에서 열리는 3·1운동 100주년 행사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100주년 3·1절 기념식에 참가한 이진영(38세)씨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아이들과 나 또한 우리의 역사를 다시 한번 돌아보며 민족의 자긍심을 느낄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며, "아이들이 집에서 가볍게 읽고 지나쳤던 역사책을 다시 찾아 읽고 3·1절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대전 중구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식에 참가한 시민들이 독립운동가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전국학원]
대전 중구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식에 참가한 시민들이 독립운동가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전국학원]

국학원 관계자는 "3.1만세 운동은 대한민국의 상징이며 신분과 종교를 넘어 민족을 하나로 단결시킨 인류평화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단법인 국학원은 3월 1일 ‘100년 전 그날의 함성, 평화통일로 꽃피워라’라는 주제로 서울, 경기, 대전, 부산, 제주 등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식과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9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철형 2019-03-25 10:56:11
대한 독립 만세를 부르시던 저희 할아버지, 할머니들께 다시금 감사드립니다.

오도윤 2019-03-23 19:22:46
민족정신 광복운동 가슴이 뭉클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