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기 이야기할머니 460여 명 내년부터 활동
제10기 이야기할머니 460여 명 내년부터 활동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1.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8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극장에서 수료식

올해 전국에서 새로 선발된 제10기 이야기할머니 460여 명이 7개월간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한자리에 모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과 함께 11월 28일(수) 오후 2시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극장에서 ‘제10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수료식’을 개최한다.

신규교육. 올해 전국에서 새로 선발된 제10기 이야기할머니 460여 명이 신규교육을 받고 있다. 이들은  7개월간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내년부터 활동에 들어간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신규교육. 올해 전국에서 새로 선발된 제10기 이야기할머니 460여 명이 신규교육을 받고 있다. 이들은 7개월간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내년부터 활동에 들어간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올해 교육을 수료한 제10기 이야기할머니들은 내년부터 선배 이야기할머니(제1기~제9기)들과 함께 전국의 유아교육기관에 파견되어 활동한다. 제10기 이야기할머니는 지난 5월에 3.62대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후, 신규 교육 2박 3일과 총 6회의 월례교육을 받았다.

한국국학진흥원 관계자는 “경쟁률이 높았던 만큼 이야기할머니들의 자부심도 높았고 교육에 참여하는 열기도 뜨거웠다.”라고 전했다.

이혜경(60세, 울산 지역) 제10기 이야기할머니는 “이야기할머니로 거듭나기 위해 적지 않은 시간을 할애해 준비하느라 힘 들었지만, 이를 계기로 생활이 한층 더 활기차졌다.”라며 “곧 만날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빛과 밝은 웃음을 선물로 받게 될 생각에 설렌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재남 이야기할머니(9기)가 유아교육기관에서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재남 이야기할머니(9기)가 유아교육기관에서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번 수료식에는 올해 선발된 이야기할머니와 현재 활동하는 선배 이야기할머니들이 참가하다. 참가자들은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 활동 앞서 마음을 새롭게 다진다. 이번 사업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한 공로자에게는 문체부 장관상을 수여한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세대 간 소통과 전통문화 계승을 통해 미래세대인 유아들의 인성 함양을 돕고 여성 어르신들에게 사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2009년, 300여 명으로 처음 시작하였다. 올해는 이야기할머니 2,500여 명이 유아교육기관 7,300여 개소에서 활동한다. 내년에는 2,700여 명의 이야기할머니가 전국 유아교육기관을 방문해 우리 아이들에게 선현들의 미담을 들려줄 계획이다.

유아들이 이야기할머니를 기다리며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유아들이 이야기할머니를 기다리며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우리 아이들에게는 올바른 인성을 심어주고, 여성 어르신들에게는 삶의 의미와 자긍심을 되찾게 해주는 뜻깊은 사업이다. 앞으로 사업의 취지를 더 잘 살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