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세일 페스타, 상생의 장터 연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상생의 장터 연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09.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기업은 상생협력, 소비자에게는 풍성한 혜택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열리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대형 유통채널과 전통시장․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다채로운 상생협력 행사가 열려 소비자에게 풍성한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서 대․중소 유통기업 간 상생 강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생 프로젝트 △중소기업 우수제품 특별 판매전 △프랜차이즈 상생 할인전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수도권 내 대규모 점포와 인접해 있는 9개 전통시장에서는 경품행사, 전통시장 홍보관, 지역주민 소통행사 등의 상생협력 행사를 추진한다. 남대문시장 등 4개 전통시장에서는 인근 대규모점포에서 3~5만 원 이상 구매 시 온누리상품권을 증정하고, 남성사계시장과 구리전통시장은 대규모점포와 공동 경품행사를 추진한다.

서울 구로시장 인근 현대백화점 등 3개 대규모점포는 매장 내 전통시장 홍보관을 운영해 전통시장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상생협력 뿐 아니라 코리아세일페스타 참여 모든 시장에서는 한복패션쇼, 미술대회, 걷기대회, 음악회 등이 열려 지역주민과의 소통도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별개로, 지난 14일부터 전국 300여개 전통시장에서는 전통문화 체험, 지역 대표음식 만들기 체험 등 지역특색에 맞는 체험형 축제를 진행하고 있어, 즐기면서 전통시장 제품을 구매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5대 백화점 등 집객효과가 높은 전국 17개 매장 이벤트장에서 우수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 등 총 47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중소기업 우수제품 특별할인전이 열린다.

 특별할인전에는 체형교정의자, 칫솔살균기 등 리빙․패션잡화 등 소비자 선호도와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은 제품(가심비)이 최대 30% 할인가로 선보인다. 구매 활성화를 위해 선착순으로 사은품을 지급하며, 긁는(스크래치)복권과 룰렛 이벤트를 실시해 고객 참여와 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가맹사업(프랜차이즈) 업계도 40여개 가맹본부와 소상공인인 가맹점(2,000여개)이 함께 할인전과 문화공연과 연계한 상생협력 할인행사를 개최한다. 가맹사업 업계는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치킨․버거․커피 등 전국 가맹점에서 할인행사를 추진한다.

또한, 9월 29일부터 이틀간 서울 반포 한강공원 일대에서 특별 할인전과 라디오 공개방송, 버스킹 공연, 케이팝(K-pop) 댄스 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개최돼, 나들이 고객들에게도 큰 호응이 예상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