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의 70%가 山, 우리 산악문화 역사 유물을 찾습니다
국토의 70%가 山, 우리 산악문화 역사 유물을 찾습니다
  • 강만금 기자
  • sierra@ikoreanspirit.com
  • 승인 2014.02.1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대한산악연맹과 국립산악박물관 유물 수집 나서
▲ 국내 최초 국립산악박물관 조성도 [자료]

 "국토의 70%가 산지인 대한민국, 우리 산악문화와 관련된 역사 유물을 찾습니다."  

 산림청이 대한산악연맹과 함께 국내최초로 건립되는 국립산악박물관(강원 속초)에 소장할 전시물 수집에 나섰다.

 국립산악박물관은 올해 중순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에서 지난 2010년에 설악산 인근 속초시 노학동에 부지를 마련하여 현재 건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산악박물관에는 역사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있는 등산장비 등 유물을 전시하고 국립등산학교와 국제규격의 암벽경기장을 조성할 예정이다. 박물관이 완성되면 국내 산악문화의 메카가 될 전망이다.

 산림청은 오는 13일 대한산악연맹(회장 이인정)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립산악박물관 건립과 산악문화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대한산악연맹은 국립산악박물관 전시에 필요한 소장품을 수집하고, 국립등산학교와 국제암벽경기장 운영 등을 돕는다.

 대한산악연맹 이인정 회장은 박물관 설립 취지에 공감하여 30여 년간 선후배 산악인들에게서 수집한 등산장비 800여점과 기념품 100여점을 산악박물관에 기탁하기로 했다.

 한편 산림청은 산악박물관 건립에 맞춰 근대 등반역사를 정리하고 한국의 대표산악인 55인을 선정해 산악박물관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