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 예술: 핸드셰이킹 (handshaking)” ‘우리는 지구와 악수할 수 있을까’
“지구와 예술: 핸드셰이킹 (handshaking)” ‘우리는 지구와 악수할 수 있을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5-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창작공간 공동창작 워크숍 결과전시 5월 16일~29일 개최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전시 〈지구와 예술: 핸드셰이킹 (handshaking)〉을 5월 16 일(월)부터 29일(일)까지 윈드밀(용산구 원효로 13)에서 개최한다.

이는 ‘다름’을 창작과 협업의 시작으로 바라보는 ‘2021-2022 공동창작 워크숍’의 결과 전시이다. ‘공동창작 워크숍’은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네 개의 창작공간(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 서울무용센터, 잠실창작스튜디오) 전·현 입주 예술가들이 참여해 여러 감각과 매체로 함께 작업하는 프로젝트다. 회화, 조각, 영상, 사진, 공예, 안무,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영미, 김은설, 김하경, 김현진, 문서진, 손상우, 송주원, 이민희, 이선근, 이우주, 장해림, 전보경, 정원, 정혜정 등 14명의 예술가가 3개 팀을 이루어 ‘지구와 예술’을 주제로 공동 작업을 이어온 바 있다.

서울문화재단 '지구와 예술: handshaking' 포스터.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 '지구와 예술: handshaking' 포스터.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워크숍과 전시를 기획한 장혜정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는 지난 1년 동안 ‘개인’, ‘개인과 개인의 관계’, ‘개인과 지구의 관계’ ‘예술과 지구의 지난 관계’, 나아가 ‘인간이 아닌 모든 것의 새로운 관계’를 차례로 짚어보며 기존의 시야를 바꾸고 확장하는 총 20회 이상의 워크숍을 통해 고민한 예술가들의 결과물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전시의 부제인 ‘핸드셰이킹(handshaking, 악수)’은 서로를 평등한 존재로 인정하고 우호적인 마음으로 관계를 맺고자 하는 인사를 의미한다.

장혜정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는 ‘우리는 지구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넘어 ‘우리는 지구와 악수할 수 있을까’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동시에 지구와 새로운 관계를 맺기 위해 지구에 공존하는 모든 존재와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보려는 예술적 실천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팀 ‘움닷’ 은 인간을 지구의 주인이 아닌 임시 거주자로 바라보고 ‘인간이 지구의(비) 생명체들과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 ‘어떤 움직임과 태도로 지구를 대할 것인지’ 에 관하여 따로 또 같이 고민한 결과물을 선보인다.

팀 ‘비둘기들’은 고립되어 보이지만 수면 아래로 모두 연결되어 있는 ‘섬’을 주제로 삼아 전혀 다른 일처럼 보이지만 전부 얽혀있는 지구적 문제들을 다룬다.

팀 ‘뷰티풀플랜’ 은 ‘만약 지구가 당장 종말한다면 우리가 맞이하는 종말의 모습과 풍경은 어떨까’라는 질문에서 시작해 끔찍하고 비극적인 이미지가 연상되는 ‘종말’의 모습을 아름다움으로 담아낸 공동작업을 선보인다.

장혜정 큐레이터는 “지난 1년간 서로가 서로의 동료이자 질문자가 되어 지구와 예술의 과거를 되짚고, 현재의 관계를 각성하며, 미래의 관계를 새롭게 설계하기 위한 지식과 고민을 공유했다” 며 전시를 통해 “예술가들의 시도에 공감하는 한편 관람객 각자가 관계에 관해 질문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창작공간 봄시즌의 일환인 이번 전시는 전시기간 동안 별도의 예약 없이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방문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