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종합보험 5월 1일부터 보장범위 확대, 자원봉사자 보호 강화
자원봉사종합보험 5월 1일부터 보장범위 확대, 자원봉사자 보호 강화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2-05-0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성 자원봉사활동까지 보호, 상해 치료비 한도 5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 등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자원봉사활동 중 예상치 못한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피해를 입은 자원봉사자를 보호하기 위한 ‘2022년 자원봉사종합보험’의 보장범위와 금액을 대폭 개선해 신규 계약을 체결하고 5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종합보험은 자원봉사활동이 안전한 환경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국 표준 보장항목 및 금액을 마련해 자원봉사활동 중에 입은 피해에 대해 보험금을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 2006년부터 17년째 지속 시행되고 있다.

보험 적용 대상은 자원봉사인증기관에서 자원봉사활동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전국의 모든 자원봉사자이다.

특히, 5월 1일부터는 지역사회에서 쓰담 달리기(플로깅) 등 비공식 및 일회성 자원봉사활동을 하던 중 피해를 입은 자원봉사자도 해당 활동을 인증기관에서 자원봉사로 인정하는 경우 보험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자원봉사활동 중 입은 상해에 대한 치료비 한도가 5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증가되고, 상해시 입원 일당이 7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오르는 등 활용도가 큰 7개 주요항목의 보장금액이 대폭 상향된다.

보험금은 사고 발생 시 자원봉사자가 소속된 시·군·구 자원봉사인증기관을 통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된다. 자원봉사자가 자원봉사인증기관에 피해 사실을 신고하면, 해당 인증기관에서 자원봉사자가 제출한 구비서류, 청구서 등을 갖추어 보험사로 보험 접수 및 청구 절차를 진행한다.

구체적인 진행현황, 보장금액 등 세부사항은 종합보험 직통전화(1833-4435) 또는 카카오톡채널(“자원봉사종합보험”검색)을 통해 상시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자원봉사자가 종합보험제도를 잘 활용하고 사고 예방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으로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유튜브, 모바일 앱, 대형전광판 홍보영상, 지면보도 등 온·오프라인 홍보를 다양화해 종합보험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안전교육 영상 제작, 안전용품 배포 등 자원봉사자 보호를 위한 홍보도 확대할 계획이다.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개선된 자원봉사종합보험을 통해 보다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예상치 못한 피해에 대한 보장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안전한 자원봉사 환경 조성 및 자원봉사활동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