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는 다르다. 현재를 만끽하자!”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는 다르다. 현재를 만끽하자!”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11-0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리더십 지구시민 캠프 참가기] 벤자민인성영재학교 부산학습관 정지원 학생

지난해부터 세상을 배움터로 자신의 꿈을 향한 도전을 한 정지원 학생(18세, 벤자민인성영재학교)은 지난 10월 19일부터 28일까지 9박 10일간 제주에서 열린 ‘글로벌 지구시민 캠프(이하 지구시민 캠프)’에 참가했다.

캠프 출발 전부터 지원 학생은 기대가 컸다. “왜냐하면 제가 올해 ‘꿈을 찾는 1년’에 다시 함께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지구시민 캠프였기 때문이에요. 이번엔 어떤 것을 알게 되고 성장할 수 있을지 두근거렸거든요.”

벤자민인성영재학교가 개최한 '2021 글로벌리더십 지구시민캠프'에 참가한 정지원 학생은 현재의 소중함을 배웠다. [사진=본인 제공]
벤자민인성영재학교가 개최한 '2021 글로벌리더십 지구시민캠프'에 참가한 정지원 학생은 현재의 소중함을 배웠다. [사진=본인 제공]

다음은 지원 학생의 캠프 참가기이다.

이번 캠프에 가장 크게 깨달은 것은 ‘현재의 소중함’이고 이걸 느끼게 해준 활동이 ‘마고대장정’이었다. 캄캄한 밤에 산을 열심히 올라가다 사방이 활짝 열린 정상에 도착하니 내가 정말로 다시 이곳에 와 있다는 게 기뻐서 울컥했다. 작년에는 나 자신에 대해 너무나 무지했고, 나를 알아가는 중이었다. 그때는 막막한 산길이 무서웠다. 그런데 올해는 혼자 걷는 시간이 너무나 행복했다.

‘작년에도 이곳에서 느낀 생각과 감정들이 있었는데, 지금 이곳에서 느끼는 게 다르구나. 지나가면 새로운 것들을 알게 되지만, 지금 느끼는 모든 것이 다시 돌아오지 않는구나. 지금이 너무나 소중하다. 어떤 상황이든 지금이 제일 소중하구나’라는 걸 알았다. 머리로만 이해했던 현재의 소중함을 마음으로 깨달을 수 있었다.

정상에서 묵언명상을 하면서 나에게 물었다. “지금도 불안해?” “아니 후련해!”라는 답이 돌아왔다. 올해 계획한 대로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관심분야인 외교와 심리학을 공부하려고 대학에 원서를 넣었다. 그런데 지난 한 달간 불안한 마음이 계속 올라오고 감정 조절도 잘되지 않았다. 내가 불안해한다는 걸 알면서도 시간에 맡긴 채 왜 불안한지 알아보려 하지 않았던 나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야경 불빛들을 바라보며 나의 불안한 마음을 던져버렸다.

정지원 학생은 제주의 하늘, 땅, 바다에서 자연의 소중함을 알고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깊어졌다고 한다. [사진=본인 제공]
정지원 학생은 제주의 하늘, 땅, 바다에서 자연의 소중함을 알고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깊어졌다고 한다. [사진=본인 제공]

그리고, 이번 지구시민 캠프에서 알게 된 것은 ‘나를 위해서 좀 이기적으로 살아도 된다.’는 것이다. 예전에 학교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상처를 주기도, 또한 상처를 받기도 했다. 나 때문에 누군가 상처를 받는다는 게 너무나 무섭고 사람들과 부딪히기 싫어서 참고만 있던 경우가 많았다.

캠프에 와서도 습관처럼 참고 있으니 트레이너 선생님과 언니, 친구들이 “부딪혀도 괜찮아. 욕을 먹더라도 네가 하고 싶은 것을 해봐. 너에게 집중하고 좀 더 이기적으로 살아도 괜찮아.”라고 말해주었다. 그때부터 좀 불편해도 다른 사람과 부딪혀야 할 때는 부딪혀보자고 나와 약속했다.

후회 없는 9박 10일을 보냈고 일상에 돌아가서도 내가 느낀 것들이 헛되지 않게 잘 쓸 것이다. 또 한 번의 행복한 경험과 추억을 만들어 준 캠프였다.

1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