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상대회에서 다양한 K-식품 접할 수 있기 바란다”
“올 한상대회에서 다양한 K-식품 접할 수 있기 바란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6.18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세계한인무역협회 임원진과 “찾동” 화상간담회 개최

한상경제인들은 오는 9월에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에서 다양한 K-식품 등을 접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6월 16일 한인경제인과의 소통을 위해 해외에 거주하는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 임원진과 비대면 화상간담회인 ‘찾동(찾아가는 동포재단)’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찾동’ 행사에는 정진철 명예회장(미국 LA)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레이시아 지역의 7명 임원이 참석하여 각 지역 동포사회 현안 및 세계한상대회 발전방향을 협의했다.

재외동포재단은 6월 16일  세계한인무역협회 임원진과 “찾동” 화상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재단은 6월 16일 세계한인무역협회 임원진과 “찾동” 화상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재외동포재단]

 

미국 뉴욕 서진형 명예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면역력 관련 상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 세계한상대회 계기 다양한 종류의 K-방역상품과 건강식품으로 인식되고 있는 K-식품을 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허순범 상임이사(미국 뉴욕)는 “미국 지역은 백신 접종으로 경제활동이 점차 재개되고 있지만, 정부의 실업급여 지급 영향으로 일하려는 사람이 적어 많은 한상기업들이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IT,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구인 수요가 있으니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청년들을 재단의 한상청년인턴십사업을 통해 연결해주면 좋은 시너지가 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홍대수 지회장(미국 뉴욕)은 “최근 뉴저지에 ‘한국중소기업제품전시관’을 개설했다. 국내 우수한 중소기업의 제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오는 10월 19일(화)부터 대전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에서는 한상기업 비즈니스 수요가 있는 우수한 국내 기업을 섭외하고, 세제 및 법률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한상참가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다. 올해 세계한상대회에 세계한인무역협회 회원들이 한상바이어로서 많이 참여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