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을 일상근무복으로, 매월 마지막 수요일은 ‘한복입기 좋은 날’
한복을 일상근무복으로, 매월 마지막 수요일은 ‘한복입기 좋은 날’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3.3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31일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 한복입고 출근

한복을 특별한 날만 입는 옷이 아닌 일상생활로 이끄는데 문화체육관광부가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매월 마지막 수요일을 ‘한복 입기 좋은 날’로 정하고 31일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형태로 첫 시행을 했다.

한복을 입은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과 '한복 입기 좋은 날' 첫 시행에 동참한 직원들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복을 입은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과 '한복 입기 좋은 날' 첫 시행에 동참한 직원들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의 제안과 직원들의 호응으로 시작되어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행한 첫날 한 직원은 “평소 한복을 좋아해 여행지에서 즐겨 입었지만 근무복으로 입을 생각은 못했다.”며 “막상 한복을 입고 출근하니 예쁘면서도 단정해 근무복장에 어울리고, 문화진흥을 담당하는 문체부 직원으로서 자부심도 생긴다.”고 했다.

황 장관은 지난 8일 한-벨기에 수교 120주년 기념 축하 영상 촬영 후 “외국분들과 직접 만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리 문화를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한복을 입을 기회를 많이 만들겠다.”고 누리소통망에 소감을 올리기도 했다.

문체부는 우리 한복이 일상에 스며들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학생들이 입는 한복교복을 비롯해 문화예술기관에서 직원들이 한복근무복을 입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자체와도 협업해 4월 9일~18일 한복문화주간을 개최하고 한복을 입으면 누리는 혜택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Tag
#한복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