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장 속 오래된 한복이 일상복으로, ‘한복한 일상-한복 고쳐입기’
옷장 속 오래된 한복이 일상복으로, ‘한복한 일상-한복 고쳐입기’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3.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무대의상 제작한 유명 한복 디자이너 등 참여

배냇저고리, 돌복, 색동저고리, 결혼식 때 입은 한복 등 우리 인생에서 중요한 매 순간을 기록하는 한복, 시간이 지나 낡았어도 버리지 못하는 옷장 속 한복에 새 숨결을 넣어보자.

문화체육관광부는 3월 10일부터 26일까지 옷장 속 잠자던 한복에 얽힌 사연과 추억을 함께 나누는 '한복한 일상-한복 고쳐입기'행사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3월 10일부터 26일까지 옷장 속 잠자던 한복에 얽힌 사연과 추억을 함께 나누는 '한복한 일상-한복 고쳐입기'행사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재단과 공동으로 오는 3월 10일부터 26일까지 옷장 속 잠자던 한복에 얽힌 사연과 추억을 함께 나누는 ‘한복한 일상-한복 고쳐입기’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한복 명장 이혜순 디자이너와 방탄소년단(BTS), 배구여제 김연경 등 한복 정장을 제작한 김리을 디자이너, 블랙핑크 등의 무대의상을 디자인한 김단하 한복 디자이너가 참여한다.

(왼쪽부터) 이혜순 한복 명장, 김리을 한복정장 디자이너, 김단하 한복 디자이너.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이혜순 한복 명장, 김리을 한복정장 디자이너, 김단하 한복 디자이너.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인스타그램]

한복을 가진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행사기간(3월 10일~ 26일) 한복진흥센터 누리집(www.hanbokcenter.kr) 또는 누리소통망(www.instagram/hackr.official)에 본인의 한복사진과 추억 사연을 올리고, △전통한복 △한복정장 △신한복 △한복소품 중 변신을 원하는 분야를 올리면 된다.

접수된 사연과 한복사진은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대국민 투표와 참여 디자이너의 심사를 거쳐 변신대상 의상(전통한복, 한복정장, 신한복) 5점과 소품 10점, 총 15점을 최종 선정한다. 가장 많은 공감을 얻은 사연은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고, 컬투의 김태균 씨가 해설자로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2021 봄 한복문화주간(4월 9일~18일)’을 계기로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인의 삶 깊숙한 곳에 자리잡고 있는 한복의 의미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Tag
#한복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