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센터 강좌 수강신청, 카톡으로도 한다
주민센터 강좌 수강신청, 카톡으로도 한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6.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카카오,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읍면동 주민자치센터가 운영하는 다양한 교육강좌를 수강하려는 국민은 앞으로 카카오톡으로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카카오(대표이사 여민수․조수용)와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17일 오후 경기 성남시에 있는 카카오 판교사옥에서 체결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17일 열린 '행안부-카카오 간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진영(왼쪽) 장관과 여민수 카카오 대표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17일 열린 '행안부-카카오 간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진영(왼쪽) 장관과 여민수 카카오 대표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지금은 주민자치센터의 교양 또는 전문강좌를 수강하거나, 구청의 강당이나 회의실 등 공공시설을 이용하려면 지자체 누리집이나 공유누리에 접속하여 신청해야 한다.

앞으로 정부가 먼저 오픈API를 개발하고, 카카오가 카카오톡 등의 서비스와 이를 연계하면, 국민이 카카오 앱으로도 강좌수강이나 시설이용을 할 수 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17일 열린 '행안부-카카오 간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진영(앞줄 오른쪽 네번째) 장관과 여민수(오른쪽 세번째) 카카오 대표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17일 열린 '행안부-카카오 간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진영(앞줄 오른쪽 네번째) 장관과 여민수(오른쪽 세번째) 카카오 대표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같은 방식으로 국민이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거나, 주민등록등본 등 전자증명서를 신청하여 발급받거나, 세금, 과태료 등을 고지받아 납부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