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카페, 쇼핑몰 등 밀집 시설에 선제적 대비, 연쇄 감염 고리 끊어야”
정세균 국무총리, “카페, 쇼핑몰 등 밀집 시설에 선제적 대비, 연쇄 감염 고리 끊어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6.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 “수도권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어 상당히 걱정스럽다며, 수도권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방역 당국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갖추고, 현장 상황에 즉각 대응해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 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 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월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주말을 맞아 국민의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연쇄 감염의 고리를 끊기 위해 카페, 쇼핑몰 등 밀집 시설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달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클럽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범적용을 거쳐 오는 10일부터 의무화되는 것과 관련하여 정 총리는 “개인정보 침해 우려로 사용을 기피하거나 시스템 오류, 고령층의 이용불편 등을 걱정하는 의견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복지부에서는 시범적용 결과 파악된 현장의 문제점들을 신속히 보완하고, 국민들께서 걱정하시는 사안에 대해서는 소상히 설명드려서, 본격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달”고 당부했다.

아울러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신속히 허가하여 시장 진입을 지원하고, 아이들을 위한 소형 마스크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 공급을 확대해 아이들이 착용할 수 있게 하라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지시하였다.

또한 일부에서 등교 수업이 원활하지 못해 결식아동의 급식에 차질이 우려된다며, 관련 현황을 파악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교육부 등에 지시하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추진, ▲생활 속 거리 두기 이행 상황 및 점검 현황, ▲자가격리자 관리 현황 및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6월 5일 0시 현재, 신규 확진자가 39명 발생하여 총 누적 확진자수는 11,668명(해외유입 1,280명(내국인 87.2%))이라고 밝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7명으로 총 10,506명(90.0%)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889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 추가는 없으며 누적 사망자는 273명이다(치명률 2.34%).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