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마음회복 지원…중앙재난심리회복지원단 첫 회의
국민의 마음회복 지원…중앙재난심리회복지원단 첫 회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1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코로나 우울’ 방지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심리회복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하여 ‘중앙재난심리회복지원단’(단장 배정이 인제대학교 교수, 이하 ‘중앙심리지원단’) 전체 회의를 8월 1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마음가까이 두기 홍보자료. [자료=질병관리본부]
마음가까이 두기 홍보자료. [자료=질병관리본부]

 

이번 전체회의에는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심리지원 관련 중앙행정기관 당연직 단원 및 재난심리 유관기관 임직원 등 위촉직 단원을 포함한 20여 명이 참석하여 국가재난 트라우마 총괄·조정체계 정립을 위한 토론을 한다.

중앙심리지원단은 지난 7월 30일 ‘재해구호법’ 일부개정에 따라 재난의 아픔을 겪은 국민의 심리회복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구성된 범정부 재난심리회복지원 협의체이다.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코로나 우울 방지를 위한 심리지원 방안 ▲다수 부처 공통 활용을 위한 재난심리 상담 척도(기준)지 마련 ▲코로나19 종사 의료진 심리지원 협업 방안 등을 논의한다.

코로나19 우울 방지를 위한 심리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추진 중인 관련 부처와 유관기관의 심리지원 실적을 공유하고 부처와 기관이 협업하여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대규모 재난 발생 시 여러 부처 공동 활용을 위한 상담 척도(기준)지를 마련할 필요가 있어 이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특히, 코로나19로 현장에서 전력을 다하는 의료진의 심신회복을 위하여 중앙심리지원단에서 앞장서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영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범정부 재난심리회복지원을 위해서는 관련 기관 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중앙심리지원단을 통해 범정부 차원의 세심한 심리지원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