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저감에 도움되는 봄의 전령사, 벚나무
온실가스 저감에 도움되는 봄의 전령사, 벚나무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4.0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 자동차 한 대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 2.4톤 상쇄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우리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벚나무가 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벚나무 [사진=산림청]
올벚나무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었다.

예를 들어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 간 자동차 한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톤을 상쇄시킬 수 있다. 2018년 임업통계에 따르면,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되어 있어 자동차 약 6천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시각과 환경을 동시에 정화해주는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한다.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왕벚나무 [사진=산림청]
왕벚나무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벚나무를 가로수로써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품종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 개발이 주 내용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