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에 좋은 헛개나무, 꿀 생산량도 높다
간에 좋은 헛개나무, 꿀 생산량도 높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6.1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주요 밀원자원인 아까시나무보다 꿀 생산량 10배 이상 높아

간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되는 헛개나무가 우리나라 주요 밀원자원인 아까시나무보다 꿀 생산량이 더 많다는 것이 밝혀졌다.

헛개나무 [사진=산림청]
헛개나무 [사진=산림청]

10년생 아까시나무를 1ha에  600여 그루를 심으면 하루 동안 약 16kg의 완숙꿀 생산이 가능하다. 반면 헛개나무는 동일 면적에서 하루 동안 약 180kg의 완숙꿀 생산이 가능해 아까시나무보다 꿀 생산량이 10배 이상 높은 것으로 추정되었다.

헛개나무의 꿀 생산량이 높은 이유는 헛개나무는 보통 꽃차례당 약 150개 꽃이 피고, 아까시나무는 약 20개 꽃이 피기 때문에 헛개나무가 단위면적 당 꽃 수가 7배 이상 더 많기 때문이다. 특히 아까시나무의 꽃당 화밀 분비량은 평균 2㎕인데, 헛개나무의 꽃당 화밀 분비량은 평균 4㎕로 2배 정도 많아, 헛개나무가 개화량과 화밀특성에서 밀원 가치가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헛개나무 꿀이 아까시나무 꿀과 세계적인 약용 꿀 마누카 꿀보다 항산화 활성, 피부 미백효과, 요산생성억제 등 기능적으로도 더 우수하다. 이뿐 아니라 헛개나무는 벌꿀 수확과 열매자루 수확을 통한 임산물 생산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토지 생산성이 뛰어난 유망 조림 수종이다.

3가지 꿀의 미백효과 및 항산화활성 비교 자료 [자료=산림청]
3가지 꿀의 미백효과 및 항산화활성 비교 자료 [자료=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소득자원연구과 김만조 과장은 “올해 봄철 기상이변으로 아까시나무 꿀 작황이 기록적으로 흉년이었던 2018년보다 상황이 더 좋지 않아, 양봉농가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헛개나무를 포함한 다양한 밀원수 발굴, 더 나아가 고정양봉을 할 수 있는 밀원단지 조성을 통해 지속가능한 양봉농가 소득 및 가계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