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덕수궁 입장시 직접 관람권 인식하고 입장하세요
창덕궁, 덕수궁 입장시 직접 관람권 인식하고 입장하세요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3.3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위해 비접촉 전자검표 도입

4월 1일부터 창덕궁과 덕수궁 입장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관람객이 직접 관람권을 인식하고 입장하도록 비접촉 수표방식인 전자검표시스템을 시범운영한다.

창덕궁과 덕수궁에서 시범운영하는 비접촉 전자검표시스템 사용법. [사진=문화재청]
창덕궁과 덕수궁에서 시범운영하는 비접촉 전자검표시스템을 사용하는 모습. [사진=문화재청]

기존에는 궁‧능 입장시 관람객이 관람권을 제시하면 수표원이 확인 후 부표를 찢은 후 관람권을 돌려주는 방식이었다. 이제는 관람권에 인쇄된 바코드, QR코드(큐알코드)를 관람객이 직접 전자검표시스템의 스캐너에 인식시키고, 수표원은 처리결과만 컴퓨터 화면으로 확인하게 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기존 관람권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여 안전한 관람환경을 만들고 신속한 입장으로 수표업무의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궁능유적본부는 먼저 창덕궁과 덕수궁에서 시범운영과 상시점검을 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QR코드 인쇄와 인식기능을 더 구현하며 시스템 안정과 고도화를 추진해 전체 궁‧능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