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와 함께 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 본격 추진한다
지자체와 함께 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 본격 추진한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1.0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청소년안전망팀 운영 선도사업, 고위기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실시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올해 위기청소년에게 상담과 보호, 자립 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하는 ‘지자체 청소년안정망팀 운영 선도사업’과 자살, 비행 등 ‘고위기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기초 지자체에 전담조직을 갖추어 다양한 지역자원을 활용해 위기청소년을 통합지원하는 ‘지자체 청소년안정망팀 운영 선도사업’은 지난 12월 전국 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9개 지자체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지자체는 서울 강서구‧노원구‧송파구, 부산 사하구, 울산 남구, 경기 수원시‧파주시‧군포시, 전북 부안군 등이다.

공통적인 지원 사업으로는 ▲경찰과 법원, 학교 등과 정보연계를 통해 사각지대 없이 고위기 청소년 발굴 ▲드림스타트,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아동복지서비스와 연계를 제도화함으로써 서비스 단절 방지 ▲자살, 비행 등 고위기청소년을 지자체가 사례관리를 총괄해 위기 종결단계까지 지속 관리 ▲지역 내 위기청소년 실태조사와 분석 실시 ▲분절적, 형식적으로 운영되는 공공민간자원을 발굴‧조직화해 실제 ‘활용가능한 자원’ 확충 등이다.

지역별 특화사업으로는 △노원구는 교육청 연계 학생 사회봉사 지원시스템 구축 △수원시는 상담교사 미배치된 학교 대상 이동상담실 운영 △부산 사하구는 우범송치청소년 가족캠프 개최 △파주시는 찾아가는 청소년 대상 위기 관리법 교육 등이다.

아울러 고위험군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화된 상담과 교육등을 제공하기 위한 ‘고위기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은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대상으로 공모해 17개 기관이 선정되었다.

공통적으로 ▲위기청소년의 위기 단계별, 문제 영역별 집중지원 프로그램 개발운영 ▲고위기 청소년 청소년동반자를 활용해 집중상담 제공 ▲지역 내 사고 발생시 청소년안전망팀과 함께 긴급 대응 및 사후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운영프로그램으로는 △노원구는 학업중단 위기학생 등교도우미 서비스 △제주도는 자연과 함께 하는 ‘함께 오름 치유 프로그램’ △파주시는 지역 중‧고등학생 자살자해 위기 전수 조사 △김해시는 고위기 청소년 1인1강점 획득사업 등이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자체는 위기청소년 관련 다양한 지원기관과 서비스, 정보 등을 총괄관리하고,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위기청소년에 대한 밀착서비스 제공을 통해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가족부 김희경 차관은 “위기청소년 조기발견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유관기관 협업 강화와 사회안전망 확충이 필요하다. 선도사업이 가정, 학교, 사회에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이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