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문화재형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시상식 열려
올해 문화재형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시상식 열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총 47개 지정, 6개 우수기업 시상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문화재형사회적경제연합회와 공동으로 4일 한국의 집(서울 중구)에서 ‘2019 문화재형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시상식’을 개최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4일 한국의집에서 '2019 문화재형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지난 4일 한국의집에서 '2019 문화재형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 분야에 특화된 기업을 발굴, 육성하고자 2012년 도입된 문화재형 예비사회적 기업 지정제도는 올해 8년째를 맞았다. 올해는 비추다, 예림, 카툰캠퍼스, 공공그라운드, 젊은 한옥, 만지는 박물관, 스마트플랫폼 등 7개 기업이 신규 지정되었으며, 현재까지 총 47개 기업이 지정되었다. 그중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된 기업은 총 16개 기업이다.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 등에게 전통문화 교육이나 체험 등 문화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문화재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문화재 산업기반 조성에 도움이 된다.

2019년 우수 활동을 보여준 6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상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