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과 정성으로 완성한 전승공예 작품들 한 자리에
세월과 정성으로 완성한 전승공예 작품들 한 자리에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0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개최…대통령상 노문환 작가의 ‘거문고’

전통문화의 맥을 보존‧계승한 뛰어난 실력의 전통공예인들이 만든 작품이 한 자리에 전시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사단법인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와 공동으로 오는 10일 오후 2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개막식을 개최한다. 이날 개막식은 국악인으로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홍보대사인 오정해 씨의 사회로 열린다.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노문환 작가의 고문고. [사진=문화재청]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노문환 작가의 고문고. [사진=문화재청]

또한 11일부터 20일까지 동 전수교육관 2층과 3층 전시관에서 대통령상 등 본상 수상작을 비롯해 일상 속 전통공예의 면면을 살펴볼 수 있는 109작품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전시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올해 대상은 노문환 작가의 ‘거문고’로, 외형의 수려함뿐 아니라 악기의 기능성을 고려한 울림과 음색도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 수령 50여 년의 오동나무를 5년 간 자연건조해 울림판으로 사용했고, 아래판은 무늬가 아름다운 밤나무를 사용했다. 줄은 각 현의 굵기에 따라 올 수를 달리한 명주실을 꼬아 수증기로 쪄서 만들었다.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최윤희 작가의 '홍색토주 겹 장저고리'. [사진=문화재청]
제44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최윤희 작가의 '홍색토주 겹 장저고리'. [사진=문화재청]

국무총리상은 최윤희 작가의 ‘홍색토주 겹 장저고리’와 ‘백주 홑 장저고리’로, 전통에 기반을 둔 조형성이 높은 평을 받았다. 홍색토주겹 장저고리는 3년간 홍화염색을 10회 반복해 색을 내고, 깃과 고름은 조선시대 전통인 겹옷의 바느질법으로 제작했다. 백주 홑 장저고리의 경우 생명주를 원단으로, 풀을 먹여 손다듬이질을 수차례 반복해 부드러운 질감을 재현하고, 원단의 제 올을 뽑아 모든 솔기와 솔기를 잇는 홈질로 제작했다.

(위)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김경희 작가의 '책거리 8폭 병풍' (아래)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이정의 작가의 '책거리 자수 8폭 병풍'. [사진=문화재청]
(위)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김경희 작가의 '책거리 8폭 병풍' (아래)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이정의 작가의 '책거리 자수 8폭 병풍'. [사진=문화재청]

이외에도 김경희 작가의 ‘책거리 8폭 병풍’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이정의 작가의 ‘책거리 자수 8폭 병풍’이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