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버스 안에서도 무료 와이파이 쓸 수 있다!
달리는 버스 안에서도 무료 와이파이 쓸 수 있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1.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 마을버스 전 노선 와이파이 구축 완료…내년까지 서울 오가는 버스에 모두 설치

이제 서울의 모든 마을버스에서 무료 공공 와이파이가 터진다. ‘PublicWiFi@Seoul’ 또는 보안 접속인 ‘PublicWiFiSecure@Seoul’ 식별자(SSID) 중 선택하면 된다.

모든 마을버스에 공공와이파이가 깔리는 것은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이다. 내년에는 서울의 시내버스를 비롯해 올빼미 버스, 다람쥐 버스는 물론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운행하는 광역버스까지 공공 와이파이가 100% 구축된다.
 

서울시는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마을버스 전 노선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했다. 또한, 내년까지 시내·광역버스에도 100%구축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마을버스 전 노선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했다. 또한, 내년까지 시내·광역버스에도 100%구축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시]

서울과 수도권에서 시내·광역·마을버스를 타는 일평균 약 700만 명의 시민들이 무료 와이파이 혜택을 받고, 통신비 부담도 덜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마을버스 전 노선(235개 노선,1,499대)과 시내·광역버스 81%(총 7,399대 중 6,000대)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하고 지난 20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마을버스는 전 노선 구축을 완료했으며, 시내·광역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구축 중이다. 내년에 나머지 1,399대에도 추가로 설치해 모든 버스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내버스의 경우 전파 간섭을 피하기 위해 모든 노선마다 와이파이 식별자(SSID)를 달리했다. 서울시는 향후 공공 와이파이 품질관리 및 운영기준을 마련하고 전면 일관된 방식으로 와이파이 운영 체계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보안접속의 경우 강화된 보안기술이 적용돼 있지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할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버스를 기다리면서도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중앙버스 전용차로 정류소(358개소)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다. 서울의 버스정류소에서는 이미 버스도착안내시스템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어 공공와이파이가 구축되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은 글로벌 스마트시티를 지향해 가고 있지만 증가하는 가계 통신비 부담과 데이터 양극화 문제를 간과할 수 없다. 천만시민의 발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장소에서는 누구나 요금 부담 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통신기본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